본문 바로가기

본문

[분양 포커스] 한·중 관계 회복에 관광객 급증 수혜 기대

중앙일보 2017.12.07 00:02
롯데관광개발과 녹지그룹 자회사인 그린랜드센터제주가 제주 노형동에 짓고 있는 제주 드림타워복합리조트(투시도)가 주목받고있다. 최근 사드배치 문제로 고조됐던 한·중 갈등이 완화될 움직임을 보이면서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지하 6층~지상 38층의 트윈타워로 5성급 호텔(750실)과 호텔레지던스(850실), 제주 최대 규모 쇼핑몰, 10개의 글로벌 레스토랑, 호텔부대시설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 가운데 현재 분양중인 호텔레지던스 850실은 호텔레지던스 타워 8~38층에 들어선다. 전용 65㎡의 스탠다드 스위트 802실과 전용136㎡의 프리미어 스위트 48실로구성됐다. 지상 38층, 169m의 제주도 최고 높이 건축물로 전체 객실이 조망권 확보가 가능하도록 설계된 게 특징이다.
 
입지여건도 우수하다. 제주의 명동으로 불리는 노형오거리에 위치한 국내 유일한 도심형 복합리조트로 제주공항이 3㎞ 이내, 제주국제크루즈터미널도 7㎞ 거리에 있다.
 
여기에 연 14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신라면세점과 롯데면세점이 500~600m 거리에 있고, 중국인 관광객이 반드시 방문하는 바오젠거리도 가깝다.
 
수분양자는 20년간 분양가의 5%를 확정수익(부가세 포함)으로 지급받는 동시에 연간 24일 무료로 객실을 사용할 수 있다. 객실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연 6%의 확정수익(부가세 포함)을 지급받는다.
 
김영태 기자 neodelhi@joongang.co.kr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