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코끼리는 타지 않기로 했다

중앙일보 2017.12.07 00:01
코끼리는 태국 여행의 강력한 콘텐트 중 하나다. 태국 북부 산간 지방 치앙라이와 치앙마이에 여행객에게 개방하는 코끼리 캠프가 많다.

코끼리는 태국 여행의 강력한 콘텐트 중 하나다. 태국 북부 산간 지방 치앙라이와 치앙마이에 여행객에게 개방하는 코끼리 캠프가 많다.

코끼리 투어의 메카는 태국, 그중에서도 정글이 발달한 북부 산간 지방이다. 1981년 발족한 세계동물보호협회(World Animal Protection)는 2017년 7월 발간한 보고서에서 여행자가 만날 수 있는 아시아 코끼리를 2923마리로 추정했다. 이 중 2198마리가 태국에 밀집했다. 대부분의 코끼리가 관광 비즈니스에 이용되다 보니 사육 환경 등 윤리적인 문제가 제기된다. 과연 인간과 코끼리가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을까. 11월 하순 이런 궁금증을 안고 태국 북부 치앙라이로 떠났다. 코끼리를 억지로 타지 않아도, 아슬아슬한 묘기를 보지 않아도 코끼리와 교감하는 여행은 충분히 매력적이었다. 행복한 코끼리 투어의 가능성을 엿봤다.  
태국 정부가 태국 북부 람빵에 운영하는 코끼리 보호 센터(Elephant Conservation Center)에서 목격한 강력한 유대 관계를 맺는 마후트와 코끼리. 이 외에도 민간 보호센터도 꽤 많다.

태국 정부가 태국 북부 람빵에 운영하는 코끼리 보호 센터(Elephant Conservation Center)에서 목격한 강력한 유대 관계를 맺는 마후트와 코끼리. 이 외에도 민간 보호센터도 꽤 많다.

태국에서 마후트(Mahout·코끼리 조련사)는 스님만큼 오래된 직업이다. 태국 북부 지방에는 집안 대대로 코끼리를 물려받고, 마후트 직업이 대물림되는 전통이 아직도 남아있다. 마후트의 생계 수단은 코끼리를 이용한 벌목이었다. 그런데 1989년 태국 정부가 산림 훼손을 막기 위해 벌목을 전면 금지하면서 마후트와 코끼리는 한순간 밥벌이를 잃게 됐다. 어쩔 수 없이 대도시로 쫓기듯 나온 마후트는 관광객을 상대로 코끼리를 태워주며 생계를 이어갔다. 이것이 90년대 초부터 태국 전역에 코끼리 관광 붐이 인 배경이다. 
대도시에 살게 된 코끼리는 당장 위기에 직면했다. 아스팔트를 걸어 다니는 코끼리는 사고 위험에 노출됐다. 하루 평균 200㎏의 풀과 열매를 먹고 100ℓ의 물을 마셔야 하는 코끼리는 배고픔에 시달렸다. 위험에 빠진 코끼리가 늘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골든트라이앵글 아시아 코끼리 재단(GTAEF·The Golden Triangle Asian Elephant Foundation·) 같은 민간단체가 생겼다. 2005년 탄생한 비영리 단체 GTAEF의 주 활동은 대도시 코끼리의 구출과 보호다.  
악명 높은 마약 생산지에서 인기 있는 여행지로 변신한 골든트라이앵글. 태국, 미얀마, 라오스가 국경을 맞댄 지역이다.

악명 높은 마약 생산지에서 인기 있는 여행지로 변신한 골든트라이앵글. 태국, 미얀마, 라오스가 국경을 맞댄 지역이다.

골든트라이앵글에서 만난 물소 떼.

골든트라이앵글에서 만난 물소 떼.

치앙라이에서 만난 태국 가이드 조이는 “GTAEF는 럭셔리 호텔이 운영하는 독특한 재단”이라고 소개했다. GTAEF에 재원을 대는 호텔은 태국 최북단 미얀마·라오스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골든트라이앵글에 자리한 ‘아난타라 골든트라이앵글 리조트’다. 호텔이 코끼리 재단을 갖게 된 사연은 이렇다. 이 호텔은 골든트라이앵글을 대표하는 동물인 코끼리를 활용해 숙박객을 위한 코끼리 액티비티를 운영하고자 했다. 코끼리를 야생에서 잡아 오거나, 여행객에게 인기 있는 아기 코끼리를 웃돈을 주고 구매하는 게 빠른 방법이었겠지만 호텔은 동물 보호 재단을 설립하는 선택을 했다. 현재 재단은 관광지에서 다치거나 버림받은 코끼리 20여 마리를 데려와 보호하고 있다. GTAEF는 채찍질 등 가혹 행위를 하지 않고 코끼리를 훈련하도록 조련사를 교육하며 이윤을 남기기 위해 코끼리를 억지로 번식시키지도 않는다. 
포시즌스 텐티드 캠프 골듵트라이앵글 부지에 딸린 정글.

포시즌스 텐티드 캠프 골듵트라이앵글 부지에 딸린 정글.

충분히 회복된 코끼리는 호텔에서 ‘일’을 시작한다. 코끼리 묘기나 코끼리 라이딩 등 코끼리에게 무리가 되는 ‘상품’에는 투입되지 않는다. 단지 코끼리는 먹고 놀고 생활하는 모습을 여행자들이 관찰할 수 있도록 곁을 살짝 내줄 뿐이다. 아난타라 골든트라이앵글 리조트의 이웃 호텔인 ‘포시즌스 텐티드 캠프 골든트라이앵글’이 GTAEF에서 6마리의 코끼리를 데려와 보호하고 있다기에 코끼리도 볼 겸 액티비티도 체험할 겸 직접 방문해봤다.  
우선 포시즌스 텐티드 캠프는 딱 보기에도 코끼리에게 훌륭한 식탁이자 집으로 보였다. 코끼리는 먹이와 물을 찾기 위해 하루에만도 수 ㎞를 이동하는 습성이 있는데, 정글 한가운데 자리한 호텔 부지는 무려 81만㎡(25만평)에 이르렀으니 말이다. 코끼리와 함께 산책할 수 있는 액티비티 프로그램 '나의 코끼리와 나(My elephant & I)'를 신청했다. 호텔 코끼리 캠프에 찾아가니, 파타야 길거리에서 구조된 37살 암컷 코끼리 ‘푼랍’이 대기 중이었다. 푼랍과 단짝인 ‘룻앗’도 동행할 참이었다. 2명의 마후트, 10년 차 베테랑 투어 가이드 레인까지 단출한 팀이 꾸려졌다. 
GTAEF 재단에 소속된 코끼리 푼랍과 룻앗.

GTAEF 재단에 소속된 코끼리 푼랍과 룻앗.

얼른 코끼리와 정글을 누비고 싶어 몸이 근질근질했는데 가이드 레인은 코끼리에 대한 일장연설을 시작했다. 아시아 코끼리와 아프리카 코끼리는 교배가 불가능하다든지, 코끼리의 앞발은 발톱이 5개고 뒷발은 4개라는 이야기를 늘어놓을 때는 그만 말을 멈춰주길 바랐다. 하지만 코끼리는 엄마 뱃속에서 22개월을 지내야 세상에 나올 수 있고, 암컷 코끼리가 새끼를 낳고 다시 새끼를 낳으려면 최소 4년의 세월을 보내야 한다는 말에 오히려 코끼리 배경지식에 대해 더 흥미가 생겼다. “푼랍과 룻앗은 과거 사람에게 학대를 당했지만, 사람하고 지내는 게 익숙해 다시 야생으로 돌아가는 일은 불가능하다”는 레인의 말에는 코끼리를 다시 보게 됐다. 30분간 코끼리 강의를 들은 후 나처럼 귀중한 생명체로 태어났을 코끼리와 정글 산책을 시작했다. 느릿느릿한 걸음이었다.
GTAEF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호텔에는 코끼리의 산책 루트를 따라 함께 정글을 걸을 수 있는 액티비티가 있다.

GTAEF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호텔에는 코끼리의 산책 루트를 따라 함께 정글을 걸을 수 있는 액티비티가 있다.

산책 중간에 쉬어갈 수 있는 평상.

산책 중간에 쉬어갈 수 있는 평상.

푼랍과 룻앗은 처음부터 마냥 귀엽지만은 않았다. 3t이 넘는 무게를 자랑하는 최대 육상 동물과 밀착하는 건 공포에 더 가까웠다. 사람 간의 만남처럼 코끼리와의 사이에서도 익숙해질 시간이 필요했다. 그리고 코끼리에게 호감을 살 바나나도 필수였다. 코끼리의 뒤꽁무니만 쫓아다니다가 어느덧 이름을 부르며 눈을 맞추게 되고, 바나나를 코에 쥐어주며 콧등을 쓰다듬게 됐다. 1시간 30분이 흐른 후 코끼리에게 풀 좀 그만 뜯어 먹고 앞으로 걸어가자고 말을 걸었고, 2시간이 지나자 내 뒤를 쿵쿵거리며 따라오는 코끼리가 두렵지 않았다. 땀을 식히며 강에서 목욕을 즐기는 코끼리들을 바라봤다. 강물에 벌러덩 드러눕는 코끼리들은 잔뜩 신이 난 듯 보였다. 그 평화로운 풍경을 바라보면서 위안을 얻는 자는 코끼리가 아니라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무 한 그루를 가운데 두고 북북 등을 긁고 있는 코끼리 두 마리. 코끼리의 습성을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여행법은 코끼리 라이딩이나 서커스 관람이 아니라 함께 걷기다.

나무 한 그루를 가운데 두고 북북 등을 긁고 있는 코끼리 두 마리. 코끼리의 습성을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여행법은 코끼리 라이딩이나 서커스 관람이 아니라 함께 걷기다.

다시 세계동물보호협회(WAP) 보고서를 보자. WAP는 아시아 코끼리의 사육 환경을 조사한 결과 77%가 끔찍한 상태였다고 꼬집었다. 유대 관계가 없는 불특정 다수의 사람을 태우기 위해 코끼리를 쇠꼬챙이로 찔러 훈육하는 피잔(Phajaan) 의식이 여전하고, 사람이 앉는 쇳덩이 의자에 눌려 등 부상을 앓고 있는 코끼리도 여럿이라는 것이다. 레인도 "원래 코끼리는 말이나 낙타와 달리 평소 교감을 해온 사람 외에 누구를 태우는 걸 싫어한다"며 "그런 코끼리 등에 낯선 관광객을 계속 태우게 만들려다보니 가혹한 훈육방식을 동원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이유로 일각에서는 코끼리 관광을 근절하자고 한다. 하지만 태국에 야생(1000여 마리)보다 훨씬 많은 숫자의 코끼리가 인간과 함께 살아가는 상황에서 그런 주장은 비현실적이다. 보호센터를 운영하는 많은 전문가들은 대신 코끼리 사육 환경을 잘 정비해 놓은 나머지 23%의 사례가 분명 존재하고 지속가능하다는 것을 알리고자 한다. 이왕이면 건강한 코끼리를 만나고, 그럼으로써 코끼리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시설이 경쟁력이 있다는 걸 코끼리 비즈니스 업계 스스로 깨닫게 되면 자연스레 윤리적 코끼리 투어가 가능할 거란 얘기다. 
태국 북부 최대도시 치앙마이에서는 계곡 래프팅까지 포함된 코끼리 라이딩 상품이 2000바트(6만7000원)에 팔린다. GTAEF의 코끼리를 만나는 투어는 6500바트(21만7000원)이다. 싸구려 투어보다 제대로 값을 치르는 코끼리 투어, 묘기나 쇼를 보여주는 투어보다 코끼리와 교감하는 액티비티, 코끼리를 체인으로 묶어두기보다 야생과 가까운 환경을 조성한 코끼리 캠프. 진작에 윤리적 소비에 눈뜬 미국과 유럽 관광객을 중심으로 이런 윤리적 투어도 점점 주목받고 있다. 
 
◇여행정보=GTAEF 소속 코끼리는 아난타라 골든트라이앵글 리조트, 포시즌스 텐티드 캠프 골든트라이앵글 호텔에서 만날 수 있다. 두 호텔 모두 코끼리와 교감하는 액티비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태국 치앙라이 공항에서 호텔까지 차로 30분, 각 호텔은 공항 픽업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에서 치앙라이까지 한 번에 닿는 직항은 없다. 태국 방콕을 경유해 태국 국내선을 타고 이동하는 게 낫다. 타이에어아시아엑스(airasia.com)가 하루 3회 인천~방콕 항공편을 운항한다. 방콕~치앙라이 국내선은 하루 3~4회 연결한다. 
 
태국(치앙라이)=글·사진 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
기자 정보
양보라 양보라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