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포항 지진 피해자에 LH 임대아파트 무료 제공

중앙일보 2017.11.19 16:13
손병석 국토교통부 차관이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포항 지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손병석 국토교통부 차관이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포항 지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포항 지진 피해자들에게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대주택 160가구가 임시거처로 무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손병석 국토교통부 차관은 19일 서울정부청사에서 행정안전부와 합동 브리핑을 열고 "지진 피해자에게 제공하는 LH 국민임대 160가구의 임대보증금을 받지 않고 임대료 50%는 감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 차관은 "나머지 50%의 임대료도 포항시와 경상북도가 추가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17일 포항 지진 현장을 방문해 LH 아파트 160채 지원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국토부가 포항 지진 이재민에게 제공키로 한 LH 임대주택은 국민임대 아파트로, 평균 보증금은 2000만원이며 월 임대료는 20만원 수준이다.
 
지진 피해자에게 제공되는 LH 임대주택의 임대기간은 일단 6개월이다. 정부는 장기간 거주해야 하는 이재민에 대해서는 LH와 협의를 통해 연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160가구 외에 더 많은 임시거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임대 물량을 추가로 확보할 방침이다. 우선 LH가 보유한 다가구·다세대 주택을 활용하기 위해 안전 진단을 시행하고서 이상이 없는 빈집을 즉시 공급할 예정이다.
 
입주자를 선정 중인 임대주택도 절차를 서둘러 잔여 물량이 생기면 이재민에게 공급할 방침이다.
 
전세임대주택 지원도 확대된다.
 
전세임대는 LH가 집 주인에게 보증금을 내고 전세계약을 맺고서 제공하는 임대주택으로, 세입자는 보증금의 은행 이자 일부를 월세 개념으로 LH에 낸다.
 
전세보증금 지원 한도는 현행 5500만원이나 수도권 수준인 8500만원으로 확대된다. 금리는 2%이지만 최초 2년에 한해 1%로 할인된다.
 
행정안전부와 경북도·포항시도 국토부의 지원 한도를 초과하는 전세금에 대한 융자금이나 금리를 추가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토부는 현지 파견 중인 안전점검 전문가를 36명에서 100여명 수준으로 늘리고 필요하면 추가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는 시설안전공단·건축학회 등 4개 기관만 참여하고 있으나 지진공학회·시설물진단협회·시설물유지관리협회 등 6개 기관도 추가로 참여할 계획이다.
 
포항시와 안전점검팀을 연결하는 점검지원반도 운영된다.
 
포항시가 점검대상 건축물을 알려주면 지원반은 바로 안전점검팀을 배정하고, 안전점검팀은 점검 결과를 포항시에 제출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포항시는 점검 결과에 따라 건축물의 사용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손 차관은 "인근 건설현장이나 국토관리사무소의 인력·장비·자재 등 국토부의 가용한 자원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장원 기자 ahnjw@joongang.co.kr
기자 정보
안장원 안장원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