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BGF, 지진 피해 지역 생수·라면 등 구호물자 지원

중앙일보 2017.11.15 19:57
편의점 씨유(CU). [중앙포토]

편의점 씨유(CU). [중앙포토]

편의점 CU(씨유)를 운영하는 BGF가 15일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 지역에 긴급구호물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BGF는 이날 저녁 재난 발생 4시간 만에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핫라인을 구축하고 생수, 라면, 생활용품 등 10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포항 지역에 긴급 지원했다.  
 
이번 지원은 2015년 BGF가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체결한 '재난 예방 및 구호에 대한 업무협약'에 따라 BGF가 조성한 재원으로 마련됐다.  
 
BGF는 전국 23개 물류거점과 1만2000여개 점포 네트워크를 활용해 이재민을 위한 구호물자 수송 등을 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기자 정보
홍수민 홍수민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