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늑장대응’…부산시 지진 발생 2시간 25분뒤 행동요령 문자

중앙일보 2017.11.15 19:42
15일 오후 경북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인근 마트 일부가 무너지고 인근에 주차된 차량이 파손된 채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15일 오후 경북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인근 마트 일부가 무너지고 인근에 주차된 차량이 파손된 채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경북 포항 지진의 여파로 강한 지진동이 감지된 부산에서 지자체의 늑장 대응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29분 규모 5.4의 지진이 경북 포항에서 발생해 그 여파로 진도 4 정도의 강한 지진동이 부산에서 감지됐다.  
 
이어 오후 4시 49분께 포항에서도 4.6 규모의 여진이 발생해 부산 일대가 또 한 번 흔들렸다.  
 
기상청은 실시간으로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시민들에게 상황을 알렸다.  
지진발생 2시간 25분뒤 도착한 지진행동요령 문자 [연합뉴스]

지진발생 2시간 25분뒤 도착한 지진행동요령 문자 [연합뉴스]

 
하지만 부산시의 경우 '지진 행동 요령' 관련 문자를 첫 지진이 발생한 지 2시간 25분 뒤인 오후 4시 54분께 보냈다.  
 
심지어 홈페이지 접속자 폭주로 1시간 넘게 접속할 수 없는 상태가 이어졌다.  
 
부산시는 앞서 첫 지진 발생 7분 후와 8분 후 두 차례에 걸쳐 부산 기초단체 공무원과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한 일부 시민들을 대상으로 '지진 행동요령'을 발송하기는 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지자체 문자보다 회사에서 임직원을 대상으로 발송한 대피요령 안내 메일이 훨씬 빨리 왔다며 지자체의 늑장대응을 지적했다.  
 
이에 부산시는 "지진 대피요령이 길어서 기상청에서 150자 이내로 보내는 재난문자와는 차이가 날수밖에 없다"면서 "안전 안내문자가 늦은 경위에 대해서는 정확히 파악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민정 이민정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