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5.4 포항 지진에 전국이 흔들렸다…진앙지 일대는 아수라장

중앙일보 2017.11.15 18:23
15일 오후 경북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인근 마트 일부가 무너지고 차량이 파손된 채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15일 오후 경북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인근 마트 일부가 무너지고 차량이 파손된 채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15일 오후 5.4 규모 지진 발생지인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학성리ㆍ망천리ㆍ용천리 일대.  
마을은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었다. 주택 지붕은 부서지고 벽에는 온통 금이 가 있었다. 집 전체가 한쪽으로 기울어져 곧 무너질 듯 위태로운 모습도 곳곳 눈에 띄었다. 
 
15일 오후 경북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인근 마트 일부가 무너지고 주택과 아파트 등이 흔들리자 이불보따리를 챙겨 집 밖으로 나온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15일 오후 경북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인근 마트 일부가 무너지고 주택과 아파트 등이 흔들리자 이불보따리를 챙겨 집 밖으로 나온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마을 주민들은 근심스러운 표정으로 밖에 나와 전화를 받고 있었다. 대부분 자식이나 지인이 지진 소식을 듣고 걸어온 안부 전화였다. 주민 김화숙(76)씨는 “집에 있는데 갑자기 바닥이 흔들렸다. 심장이 두근두근하고 땀이 쏟아져 밖으로 뛰어나왔다”며 “집 안 물품이 다 쏟아졌다”고 말했다.    
 
15일 오후 경북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인근 마트 일부가 무너지고 차량이 파손된 채 널브러져 있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15일 오후 경북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인근 마트 일부가 무너지고 차량이 파손된 채 널브러져 있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경북 포항 지진으로 전국이 흔들렸다. 지진은 포항에서 300km 넘게 떨어진 경기 북부 지역에서 감지될 정도로 강력했다. 각 지역 소방본부에는 문의 전화가 폭주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오후 4시 30분 현재 전국에서 7명의 경상자가 발생했다. 지진 신고 접수는 전국에서 7032건이다. 이중 경북이 2016건, 서울 1205건, 대구 669건 등이었다.  
 
경북에는 전국 원전 24기 중 원전 12기가 있다. 오후 4시 현재 모두 정상 운영 중이다. 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는 “여진 등에 대비해 수동정지가 필요한 상황이 되면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진이 발생하자 코레일은 동대구에서 신경주역까지 구간에서 KTX열차 속도를 시속 90km로 저속 운행했다.  
15일 오후 경북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인근 아파트 옥상 물탱크가 파손돼 있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15일 오후 경북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인근 아파트 옥상 물탱크가 파손돼 있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진앙 인근의 포항 한동대에서는 일부 건물 벽이 무너지고 엘리베이터가 멈춰서 학생들이 갇히기도 했다. 학생 수백명은 운동장으로 뛰어나와 한참을 떨었다. 대학생 전모(21)씨는 “수업 도중 강의실이 흔들렸다. 너무 놀라 뛰쳐나왔다”고 말했다. 한동대는 이번 주 수업을 하지 않기로 했다. 포항KTX역의 천장도 붕괴했다.  
 
지난해 9월 경주 지진을 몸으로 겪었던 주민들의 불안감은 더 컸다. 경주 원전 인근 사는 김모(45)씨는 “또 이런 일이 생기니 너무 불안하다. 원전은 괜찮다던데 그래도 무섭다”고 했다. 경주 지진 때 담벼락이 무너지는 등 큰 피해를 본 울산 울주군 두서면 외와마을의 문현달 이장은 “밭에서 무를 뽑다가 땅이 흔들려 ‘지진이다!’ 싶었다”며 “다행히 아직 피해는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부산 해운대 등에서도 강한 진동이 감지됐다. 부산진구 양정동에 사는 40대 여성은 지진으로 인한 쇼크로 실신해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다. 고층빌딩이 밀집해 있는 해운대 마린시티 일대에서도 강한 진동이 감지됐지만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운대소방서 관계자는 “마린시티에 있는 고층빌딩들은 대부분 규모 7.0 지진에도 견딜 수 있게 내진 설계돼 있다”며 “지진 피해 접수는 없다”고 말했다. 해운대 주민 이희선(42) 씨는 “5초간 의자가 흔들리면서 진동을 느꼈다. 불안하긴 했는데 지난해 발생했던 지진보다는 진동이 조금 덜한 것 같았다”고 말했다.    
 
15일 오후 경북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인근 마트 일부가 무너지고 차량이 파손된 채 널브러져 있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15일 오후 경북 포항을 강타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동로 인근 마트 일부가 무너지고 차량이 파손된 채 널브러져 있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지진은 충청·수도권 주민들도 불안하게 했다. 서울 강남구의 회사 사무실에 있던 직장인 김영민(31)씨는 “2시 반쯤 보고 있던 컴퓨터 모니터가 흔들리더니 이어 내 몸까지 떨려왔다. 상당히 불안했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가장 높은 서울 잠실 롯데월드 타워에서도 흔들림을 느낀 사람들이 있었다. 117~123층에 있는 전망대를 찾은 관람객 중 일부도 약한 진동을 느꼈지만, 강도가 미미해 대피는 없었다.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에도 이날 오후 100여 건의 지진 감지신고 및 문의 전화가 접수됐다.  
 
통화 연결이 일시적으로 지연되거나 먹통이 되기도 했다.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지진 발생 직후부터 안부 및 신고 전화가 폭주하면서 전국의 휴대전화 음성통화 사용량이 평소보다 3배가량 늘었다. 특히 포항과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선 통화량이 10배로 늘면서 통화 연결이 잘 안 된다는 문의도 빗발쳤다. 일부 중계기가 망가지기도 했다. SK텔레콤 측은 "지진으로 약 50여 국소 중계기가 피해를 입어 복구 중"이라고 밝혔다. 
포항=김정석·김윤호·최은경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