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기상청 “포항 여진 수개월 지속될 것”

중앙일보 2017.11.15 17:36
경북 포항시 북구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15일 오후 서울 동작구 기상청 브리핑룸에서 이미선 기상청 지진화산센터장이 이번 지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포항시 북구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15일 오후 서울 동작구 기상청 브리핑룸에서 이미선 기상청 지진화산센터장이 이번 지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의 여진이 몇 달간 지속될 것으로 판단했다.
 
이날 이미선 기상청 지진화산센터장은 이날 포항 지진 관련 브리핑을 열고 “통상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하면 수개월간 크고 작은 여진이 이어진다”며 “이번에도 수차례 여진이 계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포항 지진 이날 오후 2시 29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점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는 지난해 9월 12일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역대 두 번째 규모의 지진이다.
 
규모 5.4 본진에 앞서 규모 2.2와 2.6의 전진이 있었으며, 이날 오후 5시 20분 현재 규모 4.3 지진(조기 경보상 규모 4.6)을 포함해 총 9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
 
이 센터장은 “경주 지진의 여진이 지난달까지 계속 발생한 것으로 미뤄봤을 때 이번 지진의 여진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진앙을 기준으로 경주와 거리상 약 43㎞밖에 차이가 안 나는 데다 비슷한 양산단층대에서 발생한 만큼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두 지진의 연관성을 분석하고 있다.
 
이 센터장은 “현재로서는 경주 지진이 발생한 양산단층보다 조금 위에 있는 장사단층에서 포항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추후 정밀 분석을 통해 밝힐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동일본 대지진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도 “학계에서 경주 지진이 동일본 대지진의 여파라는 분석이 나왔는데 이번 지진도 그 연관성을 추가 분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