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볼보의 질주…"방송 나온 '효리차' 이효리도 없어서 못 타요"

중앙일보 2017.11.15 17:20
“방송을 통해 ‘효리네 차’라는 별명을 얻었다. 방송이 끝나고 이효리씨도 차를 사려고 똑같은 모델을 계약했지만, 판매가 너무 늘어 아직 차를 못 받고 있다. 이효리 씨를 포함해 기다리시는 고객들에게 너무 죄송하다.” 
 
이윤모(51) 볼보코리아 대표의 말이다. '잘 나가는' 볼보의 최근 기세를 실감케 했다. 10년 넘게 수입차 업계에 몸담아 온 한 관계자도 “올해 가장 주목해야 할 브랜드는 다름 아닌 볼보다”고 말했다. 실제 그렇다. 9월 말 출시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XC60’은 한 달 판매 목표를 150~200대로 잡았는데, 한 달 반 만에 이미 1400대가 계약됐다. 목표의 7배를 판 것이다. 잘나가는 이유가 뭘까. 이 대표를 만나 직접 물어봤다.
 
이윤모 볼보코리아 대표. [사진 볼보코리아]

이윤모 볼보코리아 대표. [사진 볼보코리아]

 
-XC60이 성공적으로 출시됐고, 다른 차의 인기도 심상치 않다. 어느 정도인가.
“2013년에 1960대를 팔았다. 올해 6500대 정도 판매가 예상되니까 4년간 3배 성장한 거다. 같은 기간 수입차 전체 판매는 50% 정도 늘었으니, 비교적 빠르게 성장한 건 확실하다. XC60은 계약 현황을 보고 우리도 당황할 정도로 잘 팔렸다. 감사하지만, 고객들이 차를 받기까지 너무 오래 기다릴까 걱정이다. 현재 본사 가장 최고위층에까지 물량을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26일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볼보자동차 프리미엄 SUV 모델 '더 뉴 XC60' 출시 행사가 열렸다. 이번 차량을 디자인한 한국인 디자이너인 이정현(안경 쓴 남자)씨가 차량소개 행사에 참석했다. 20170926 하얏트=최승식 기자

26일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볼보자동차 프리미엄 SUV 모델 '더 뉴 XC60' 출시 행사가 열렸다. 이번 차량을 디자인한 한국인 디자이너인 이정현(안경 쓴 남자)씨가 차량소개 행사에 참석했다. 20170926 하얏트=최승식 기자

 
-이유가 뭘까.
“가장 중요한 건 역시 제품이다. 그만큼 잘 나왔다. 그리고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들이 다른 차급보다 먼저 출시되면서 제품과 브랜드 가치를 높게 평가받을 수 있었다. 운도 좋았다. 5년, 10만㎞ 무상보증 등 서비스를 업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한 것도 효과를 발휘했다. 또한 무엇보다 최근 트렌드가 볼보가 추구하는 가치와 들어맞는다. ‘북유럽 감성’ 같은 말도 많이 쓰지 않나.”
 
-플래그십 SUV 'XC90'은 JTBC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 등장하면서 '효리네 차'라는 별명도 생겼다. 판매에도 도움이 됐나.
"물론이다. 수많은 업체들이 제품 간접광고(PPL)를 수도 없이 하고 있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성공적인 마케팅 사례가 아니었나 생각한다. 원래는 이효리씨가 일체의 PPL 같은 걸 원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런데 손님들도 태워줘야 하고 상황상 갑자기 차가 필요해 PPL에 참여하게 됐다. 다행히 방송과 차가 잘 들어맞았다. '효리네 민박'이란 프로그램 자체가 뭔가 엄청난 것을 한다기 보다는 그냥 사람들이 사는 모습을 소박하게 보여주지 않나. 화려하지 않지만 세련되고, 내 가족과 나를 위한 삶을 살고. 그런 점들이 볼보가 추구하는 가치와 잘 맞았다. 게다가 이상순씨가 원래 우리 차를 타고 있었다.
이효리씨도 방송을 통해 차를 타보고는 이후 방송 협찬 차량과 똑같은 모델을 직접 계약했다. 그런데 예약 주문이 늘면서 아직까지 차를 받지 못했다. 그래도 기다리겠다고 해서 대기 중이다. '효리네 차'로 유명해졌는데 이효리씨도 못타고 있어서, 사실 좀 죄송하기도 하다." 
 
JTBC '효리네 민박'에 등장한 볼보 XC90. [JTBC 캡쳐]

JTBC '효리네 민박'에 등장한 볼보 XC90. [JTBC 캡쳐]

 
-‘안전의 볼보’로도 불린다.
“볼보가 원래 안전하다는 이미지가 있지만, 타사와 비교 불가능할 정도의 독보적인 기술이 있는 건 아닐 것이다. 다만 볼보만의 강점이 있다. 가장 낮은 차급ㆍ트림을 사도 볼보가 가진 최고의 안전사양들을 대부분 다 누릴 수 있다는 점이다. 경쟁사가 2억~3억원짜리 최상위 모델에만 적용하는 안전기술을 볼보는 대부분의 모델에 적용했다. 볼보 고객은 적어도 안전에서는 차별 없이 기술을 누릴 수 있다. 볼보가 세운 ‘비전 2020’의 핵심도 판매 확대가 아니다. 가장 중요한 건 2020년 이후엔 볼보 차를 타는 사람이 다치거나 죽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실제 몇 년 후엔 가능할 것이다. 자율주행이든 첨단 기술이든 안전에 포커스를 둔다.”
 
이윤모 볼보코리아 대표. [사진 볼보코리아]

이윤모 볼보코리아 대표. [사진 볼보코리아]

 
-XC60 출시 당시 국내 가격이 독일ㆍ영국ㆍ스웨덴보다 약 1000만원 이상 저렴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어떻게 가능했나.
“한국 시장의 중요성과 성장 가능성을 강조했다.한국은 중국에 이은 세계 최대 수준의 프리미엄 시장이며, 아시아 전체에 영향을 줄 만큼 트렌드를 선도하는 시장이다. 본사에서도 이런 점에 믿음을 주고 있다. 심지어 분기별 마케팅비용을 중국에서보다 우리가 더 많이 쓴 적도 있었다. 본사가 한국 시장을 그만큼 중요하게 생각했기 때문에 그런 일도 가능했다. 볼보코리아는 글로벌 볼보에서 ‘아이돌’이다.”
 
볼보 XC90 [사진 볼보자동차]

볼보 XC90 [사진 볼보자동차]

 
-서비스 개선을 위해 투자를 많이 할거라고 들었다.
“자동차는 처음 살 때야 상품이 가장 중요하지만 사실 이후에 구매한 사람이 주변에 어떻게 얘기하는지가 더 중요하다. 이건 서비스의 영역이다. 우리 역시 서비스에 대한 질문을 가장 많이 들었다. 가격이 너무 비싸거나 제대로 서비스를 못 받을까봐 걱정이 많았다. 그래서 업계 최고 수준인 5년, 10㎞ 무상보증을 시행했고 볼보 퍼스널서비스를 도입. 한 마디로 '자동차 주치의 제도'다. 내 차를 전담해서 고치는 사람이 있으니, 내 차에 대해 제일 잘 알고 적절한 시점에 적절한 처방을 해준다. 주치의처럼 모든걸 관리하는 거다. 서비스 개선에 적극 투자할 예정이다. 서비스센터도 2013년 12개에서 내년엔 26개까지 늘어난다.
 
-볼보가 2019년 이후부터는 내연기관만 장착한 신차는 더 이상 출시하지 않겠다고 했다. 글로벌 업체 중에선 가장 빠르고, 파격적인 선언이었다.
"글로벌 정책이라 말하기 조심스럽지만, 내연기관만 있는 차는 2019년 이후 더 이상 내지 않겠다는 건 맞다. 다만 현재 판매되고 있는 차량들은 이후에도 계속 판매가 된다. 사실 조금 빠르게 선언하긴 했지만, 이후 아우디 등 대부분의 업체들이 비슷한 계획을 밝혔다. 실제 대부분의 업체들이 비슷한 흐름으로 것이다. 아마 2025년 이후에는 완성차 업체의 라인업이 하이드리드차나 전기차로 거의 다 바뀌는 시점이 올 것이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기자 정보
윤정민 윤정민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