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광고 수익만 300억? 3년 만에 정산 받았다는 설현 집 크기

중앙일보 2017.11.15 16:05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걸그룹 AOA 멤버 설현이 이불 안에 들어가 있는 소탈한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14일 설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돌돌 말린 하얀 이불에 들어가 있는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화장기가 거의 없는 수수한 얼굴임에도 그 미모는 여전하다. 특히 설현이 있는 곳은 그의 집 거실로 추측된다. 설현이살고 있는 집은 이전에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넓은 거실과 높은 천장 때문이었다. 
 
앞서 지난 7월 설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려견 두 마리와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이를 본 팬들은 집 천장에 주목했다. "천장 높은 것 봐라" "사진 한장만 봐도 집이 큰 것을 알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설현은 최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서도 자신이 취미로 모으고 있는 텀블러들을 공개했는데, 텀블러 수십 개와 이를 전시해놓는 수집 장(欌)이 눈길을 끌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설현은 지난 1월 JTBC '냉장고에 부탁해'에 출연해 정산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많은 광고에 촬영하며 '대세 스타'로 불린 그였기에 정산 금액에 관심이 쏠렸다. 이날 방송에서 설현은 "수입 정산 후 큰돈을 어떻게 썼느냐"는 질문에 "멤버들의 개인 활동도 전부 1/n으로 배분된다"며 "수입이 없었던 기간이 너무 길어서 정산을 받아도 돈 쓰는 방법을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설현은 "3년 만에 받은 정산으로 집에 에어컨을 사고 부모님에게 가방을 사드렸다"며 "개인적으로는 텀블러 모으는 걸 좋아해서 수집하는 데 쓰고 그 외에 개인적으로는 쓰지 않는다"고 전했다. 설현은 지난해 5월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는 "진짜 300억을 벌었냐"는 질문에 대해 "실제로 번 것은 아니고 추정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설현이 개인 수입까지 멤버들과 나눈다는 사실이 전해지자 AOA 전 멤버 초아는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 "(설현이) 어려서 내용을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며 "설현이 고생했는데 (개인 수입을) 똑같이 나누면 안 된다"고 해명한 바 있다.
기자 정보
채혜선 채혜선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