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부산 해운대 등지 강한 진동…40대 여성 쇼크로 실신

중앙일보 2017.11.15 15:40
5일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피해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5일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피해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5일 오후 2시 49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5.5 지진으로 부산 해운대 등지에서도 5초간 강한 진동이 감지됐다. 15일 오후 2시 50분 기준 부산소방본부에는 470건의 문의 전화가 접수됐다.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에 거주하는 40대 여성은 지진으로 인한 쇼크로 실신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부산 소방본부 관계자는 “40대 여성은 의식이 있으나 떨고 있는 상태로 현재 병원 이송 중”이라며 “이외 지진 관련 피해 접수는 없지만, 지진으로 불안감에 떠는 주민들이 119로 행동대피 요령을 문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층빌딩이 밀집해 있는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 일대에서 강한 진동이 감지됐지만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 해운대 소방서 관계자는 “마린시티에 있는 고층빌딩들은 대부분 규모 7.0 지진을 견딜 수 있도록 내진 설계돼 있다”며 “해운대 일대에 지진으로 인해 접수된 피해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부산 해운대에 거주하는 이희선(42) 씨는 “5초간 의자가 흔들리면서 진동을 느꼈다”며 “지난해 발생했던 지진보다는 진동이 조금 덜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부산 기장군에 있는 고리원전본부는 감시단계를 발령하고 대응에 나섰다. 현재 고리원전 2호기와 신고리원전 2호기는 정상 가동 중이다. 고리원자력본부는 “발전소 대표 지진 값은 0.0027g이며 리히터 규모 2.9 수준으로 ‘감시단계’에 해당한다”며 “지진 대응 매뉴얼상 가장 낮은 단계로 원전 운영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포항 지진 발생 지점. 연합뉴스

포항 지진 발생 지점. 연합뉴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은지 이은지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