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미국엔 버핏과 점심, 한국엔 문 대통령과 점심?…평창 홍보에 ‘이니 시계’도 투입

중앙일보 2017.11.15 15:09
미국에 ‘워런 버핏과의 점심’이 있다면 한국에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점심’이 있다?
 
평창겨울올림픽이 3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경기장 입장권 판매를 늘리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점심 식사를 할 수 있는 기회가 경품으로 등장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5일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점심 이벤트 소식을 알리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5일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점심 이벤트 소식을 알리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페이스북 청와대 계정을 통해 방송된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열광적인 성원과 관심이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된다”며 이 소식을 전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식사를 할 기회가 있다면 여러분은 어떠시겠느냐”며 “또 어떤 대화를 나누고 싶느냐”고 물었다. 그러고는 “저희(청와대)가 평창올림픽의 붐업을 위해서 아이디어를 하나 냈다”며 “헬로우 평창이라는 사이트가 개설돼 평창올림픽 입장권을 사고 인증샷을 올리면, 그 중에서 20명 정도를 추첨해 올림픽 홍보대사인 문 대통령과 식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드린다”고 했다.
 
 평창겨울올림픽 홍보 사이트인 ‘헬로우 평창’(www.hellopyeongchang.com)에는 입장권 인증샷 공모전이 지난 14일부터 진행되고 있다. 다음달 8일까지 인증샷을 올린 참가자를 대상으로 다음달 15일 추첨을 통해 문 대통령과 식사를 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게 된다.
 
평창겨울올림픽 홍보 사이트인 ‘헬로우 평창’(www.hellopyeongchang.com)에서는 입장권 인증샷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홈페이지 캡처]

평창겨울올림픽 홍보 사이트인 ‘헬로우 평창’(www.hellopyeongchang.com)에서는 입장권 인증샷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홈페이지 캡처]

 
 박수현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함께 식사하는 사람에게 문 대통령의 서명이 들어간 대통령 시계도 선물로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여러분, 이니 시계도 얻고 문 대통령과 식사를 하는 기회를 한 번 가지는 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과의 점심 식사 아이디어는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실 내부 논의 과정에서 나왔다고 한다. 또한 앞서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평창겨울올림픽 홍보를 위해 ‘이니 시계’를 활용하자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민 의원은 지난달 18일 “정부가 제안에 긍정적 답변을 했다”며 ‘입장권 구매자 중 일부에 대통령 시계를 선물하는 이벤트 검토’라는 내용이 담긴 정부 답변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의 점심 식사 이벤트를 어디서 진행할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올림픽 홍보를 위해 올림픽 기간 중에 식사를 하거나 개최 전에 청와대 등 모처로 초대해 진행하는 방안이 모두 열려 있다고 한다.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사진 속의 우쿨렐레는 버핏 회장이 2006년 자선 경매에 내놓아 약 1200만원에 낙찰됐다. [중앙포토]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사진 속의 우쿨렐레는 버핏 회장이 2006년 자선 경매에 내놓아 약 1200만원에 낙찰됐다. [중앙포토]

 
유명인과의 점심 식사는 이미 외국에서 자선행사를 위해 자주 쓰이는 방식이다. 대표적인 게 투자의 귀재인 워런 버핏과의 점심이다.
 
1999년 이후 매년 개최되는 ‘버핏과의 점심’ 행사는 수익금을 도시 빈민 구제 단체인 글라이드재단에 기부하고 있다. 가정 폭력 피해 여성이나 빈곤 청소년 등이 이 재단의 도움을 받고 있다.
 
지난 6일 열린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낙찰가가 345만 6789달러(약 40억원)에 달했다. 2012년에 기록한 역대 최고 낙찰가와 같은 금액이었다. 1999년 첫 낙찰가는 2만5000달러였지만 2008년 이후부터는 입찰 금액이 최소 100만 달러(11억원)로 뛸 정도로 전 세계에서 주목받는 자선행사가 됐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기자 정보
허진 허진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 메뉴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