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안철수 "바른정당과 공통점 많아…정책연대부터 충실히 시작"

중앙일보 2017.11.15 14:27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정책연대부터 충실히 시작해야 한다"며 바른정당과의 정책연대 의지를 재확인했다.
 
안철수(왼쪽)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박종근 기자

안철수(왼쪽)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박종근 기자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바른정당과의 선거연대 추진 방안을 묻는 질문에 "지금 예산과 법안이 현안"이라면서 "정책연대부터 제대로 충실하게 바람직한 방향으로 잡아나가는 문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답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국민의당과의 연대·통합 논의 창구로써 양당 의원이 참여한 '국민통합포럼'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다양한 소통 창구가 있을 수 있다"며 "일단 정책·예산 관련은 원내지도부 중심으로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의원들 모임인 포럼을 통해 서로 간의 생각을 맞춰나가는 활동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창구를 단일화하기보다는 여러 일에 따라 다양하게 의견을 교환하는 것이 순서"라는 것이 안 대표의 생각이다.
 
이어 안 대표는 "(바른정당과) 서로 협력하자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일"이라면서 "지향점이 중도개혁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장 먼저 할 부분은 정책적인 부분"이라며 "이번 예산국회에서, 또 입법 사안에 대해서 함께 생각을 맞추고 공조할 부분을 함께하는 노력이 이제 시작이라고 본다"고 재차 연대 의지를 나타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상욱 박상욱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