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도경수와 신하균이 페브리즈 던지며 막 싸운다 '7호실'

중앙일보 2017.11.15 14:20
'7호실'

'7호실'

감독 이용승 | 장르 코미디 | 상영 시간 100분 | 등급 15세 관람가
 
 
★★★
 
 
[매거진M] 망해가는 DVD방의 사장 두식(신하균)은 가게를 처분하고 싶다. 어느 날 가게에서 사람이 죽는 사고가 나자 그는 시체를 7호실에 은폐한다. 돈 때문에 7호실에 마약을 숨겨둔 알바생 태정(도경수)은 봉쇄된 방문을 열려고 한다. 
 
'7호실'

'7호실'

좁은 공간에서 벌어지는 둘의 악전고투가 흥미진진하다. 성격이 상이한 두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들의 앙상블도 좋다. 무엇보다, 아이러니한 현실을 웃기고 슬프게 포착하는 풍자가 눈에 띈다. 생존이 가장 중요한, 보통보다 조금 더 힘든 이들이 마주하는 현실의 민낯. 이 영화의 가장 큰 힘은 그 신랄한 묘사다. 다만 빼어난 묘사에 비해 서사의 응집력은 다소 약한 편이다. 
 
TIP 페브리즈 같은 손에 잡히는 집기를 내던지며 싸우는 둘. 정말 리얼하다.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나현 김나현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