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유승민 “MB, 박근혜와 다르다…현재 불법행위 드러난 게 없어”

중앙일보 2017.11.15 12:32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반발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는 달리 현재 이 전 대통령의 불법행위는 드러난 게 없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14일 SBS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 인터뷰에서 “사실 전직 대통령에 관한 부분은 법적ㆍ정치적으로 굉장히 민감한 문제”라며 “대통령 문제에 대해 검찰에서 국민들이 분노할 아무 증거가 나온 것도 아닌데, 그걸 앞서가고 예단해서 누굴 비난하고 이럴 생각 전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검찰 수사나 국민들께서 진짜 분노할만한 불법 행위인지 이런 게 지금 드러난 게 없다”며 “일단 지켜본 뒤 전 정권 문제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힐 날이 올 것”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과의 통합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 한국당은 보수의 미래라고 절대 생각할 수 없을 만큼 퇴행적이고 극우적이여서 아무런 변화와 희망이 없다”면서도 “한국당이 반성하고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약속한다면 내일이라도 통합할 수 있다”고 했다.
 
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의당과 논의에 착수한 중도ㆍ보수 통합론과 관련해 “선거연대나 당의 통합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만났고, 공개ㆍ비공개 대화를 했지만, 일부 언론에서 너무 앞서가는 부분이 있어서 몇 가지를 확인한다”며 “(현재 양당 관계는) 협력이라는 표현이 가장 적절하고, 정책 연대는 공통분모를 찾아가는 과정이다. 지난 양당 원내대표 간 약속은 지키자는 정도까지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바른정당이 창당 이후 얼마나 많은 진통을 겪었는가”라며 “남은 동지들은 정치적인 문제, 진로와 관련된 문제를 돌다리를 두드리는 심정으로 우리의 지향점을 공유하면서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 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당내 의견이 국민의당과의 연대ㆍ통합론,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통합론으로 나뉘어 있다는 점을 의식한 결과로 풀이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