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두 개 스크린에 하나 스토리 … 국민대 영상디자인학과 확장 영화제 'Sauna'

중앙일보 2017.11.15 11:44
국민대(총장 유지수) 조형대학 영상디자인학과가 지난 13일 오후 ‘혁신적인’ 영화제라는 취지의 'Sauna'를 개최했다. 'Sauna'는 영상디자인학과 2학년 학생들이 전공필수과목인 '영상프로덕션2'를 수강한 후 창작한 영상들을 상영하는 영화제로, 두 개의 스크린을 동시에 나란히 놓고 상영하는 멀티 프로젝션의 형태를 띄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영상물이 한 개의 스크린에서 상영되었던 것들과 달리, 정형화된 형식을 탈피하여 두 개의 영상을 하나의 스토리를 가지고 연결하여 완성한 결과물들이기에 혁신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Sauna’라는 어원은 목욕과 연결되어 따뜻하고 친근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이번 영화제에는 총 29편의 작품이 2시간 동안 상영됐다.  
 
영화제의 취지에 부합하도록 상영장소인 조형대학 앞에는 의자가 아닌 스텐딩 테이블이 비치되어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이동하며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작품을 제작한 '영상프로덕션2' 수강생 및 교수진 뿐 아니라 교내·외 다양한 구성원이 참석하여 한층 분위기를 돋우었다. 영화제가 끝난 후 관람객들은 “졸업전시회라고 생각할 정도의 수준 높은 작품들이 많았는데, 2학년의 작품이라는 것을 알고 더욱 놀랐다” 며 “참신하고 독특한 시도가 눈길을 끌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상디자인학과 손영모 교수는 “는 영상디자인학과의 교육 철학인 Entertainment Design & Technology에 부합할 수 있도록 재미있고 참신하게 준비한 영화제”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와 더불어 ‘혁신’의 중요성이 커진 만큼 영상디자인학과 교수진과 학생들도 차별화 된 영상물을 창조해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