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고든 램지 '냉장고를 부탁해'서 오승환에 식사 대접한다

중앙일보 2017.11.15 11:43
[사진 고든 램지 인스타그램 / 일간스포츠]

[사진 고든 램지 인스타그램 / 일간스포츠]

'냉장고를 부탁해'에 세계적인 셰프 고든 램지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고든 램지는 오는 11월 18일 진행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 스페셜 셰프로 초빙돼 15분 요리대결을 펼친다. 그는 미슐랭 스타를 무려 16개 보유한 세계적인 마스터셰프다. 
 
또한, 미국의 유명 리얼리티 프로그램 '헬스 키친(Hell's Kitchen)'의 엄격한 독설 진행자로 국내에서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  
그런 고든 램지가 한국의 대표 '쿡방'인 '냉장고를 부탁해'에 도전장을 내밀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진행자가 아닌 도전자로 15분 요리대결에 직접 나서는 것. 주어진 게스트의 냉장고 재료만으로 15분이라는 시간에 요리를 완성해야 하는 프로그램 포맷 상 세계 최정상급 셰프인 고든 램지라도 쉽지 않은 대결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냉장고를 부탁해'를 연출하는 이창우 PD는 "이미 한 분야에서 최고인 분들이 15분 요리 대결을 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인데, 고든 램지 셰프가 '냉장고를 부탁해'의 포맷에 관심을 가지고 흔쾌히 출연을 결정해줬다"며 "11월 20일 '냉장고를 부탁해' 3주년 방송부터 12월 초 고든 램지 셰프의 특별 대결, 그리고 연말 챔피언결정전 등 앞으로도 쭉 3주년에 걸맞은 특집이 준비될 예정이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고든 램지가 출연하는 해당 방송의 게스트로는 '코리안 특급 마무리투수' 오승환과 메이저리그 코치이자 전 야구선수 홍성흔이 출연한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