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여교사 과녁 삼아 활 쏜 교감, 징계 통보받아

중앙일보 2017.11.15 11:09
여교사를 향해 체험용 활을 쏜 '빌헬름 텔 교감' 이 15일 징계 통보를 바았다. 사진은 당시 사용했던 활과 과녁. [연합뉴스]

여교사를 향해 체험용 활을 쏜 '빌헬름 텔 교감' 이 15일 징계 통보를 바았다. 사진은 당시 사용했던 활과 과녁. [연합뉴스]

여교사를 과녁 앞에 세워놓고 체험용 활을 쏴 갑질 논란을 빚었던 초등학교 교감에게 징계가 통보됐다. 앞서 해당 교감이 교장 승진 대상자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  

 
15일 인천시교육청 징계처분심의위원회는 일명 ‘빌헬름텔 교감’으로 불린 인천 모 초교 교감 A(52)씨에 대한 감사 결과, 징계 처분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다만, 아직 징계가 최종적으로 결정된 상황이 아니어서 처분 수위를 밝히기는 어렵다고 시 교육청 관계자는 전했다. 지역 교육계에 따르면 A 교감은 견책이나 감봉에 해당하는 경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달 초 인천시 교육청이 각 유치원·초·중·고등학교에 내려보낸 ‘교장 신규임용 예정 대상자’ 명단에 A 교감이 포함되어 있었다.  
 
A 교감이 한 달간의 이의 신청 기간에 이의를 신청할 경우, 심의위원회가 재심의에 들어간다. 여기서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면 징계위원회에 징계의결요구를 하게 되는데, 징계위는 60일 이내로 징계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승진 발표 기간인 내년 2월 1일 전 징계의결요구가 확정되면 교육공무원임용령에 따라 A 교감은 승진 임용에서 제외된다. 그러나 감사결과 문제가 없거나, 있더라도 징계의결요구가 확정되지 않을 경우 승진할 수 있다.  
 
A 교감은 올해 6월 자신이 근무하는 초등학교 교무실에서 교사 B(27·여)씨에게 종이 과녁 앞에 서보라고 한 뒤 체험요 활을 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B씨는 인격권 침해 등으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고, A 교감도 B씨를 무고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만약 절차에 따라 징계의결요구가 된다면 내년 1월 말쯤 징계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교장 승진 임용 대상자는 일종의 후보 명부에 올라있는 것으로 임용 시기는 순위에 따라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