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홍준표 “국정원 개혁?, 망나니 칼춤일뿐…그만해라 많이 묵었다”

중앙일보 2017.11.15 10:56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연합뉴스]

 
전직 국정원장에 대한 검찰 수사와 개혁위의 국정원 명칭 변경 추진을 두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영화 ‘친구’의 대사 “그만해라, 많이 묵었다”를 인용해 비난했다.
 
15일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재선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는) 망나니 칼춤을 멈추고 나라의 미래를 생각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오늘 전임 국정원장 3명 모두에 구속영장이 집행된다고 한다”며 “선거로 탄생한 정부가 나라의 미래를 생각하지 않고 보복과 코드인사로 나라 전체를 혁명군처럼 지배하는 것은 망나니 칼춤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들(더불어민주당)이 집권할 때 국정원을 개혁한다고 국가안전기획부를 국정원으로 이름을 바꿨다”며 “우리가 집권할 때는 조직이나 이름을 건드린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또 “국정원 완장부대들(국정원 개혁위)에 의하면 국정원은 범죄정보원, 동네정보원이 됐다”며 “범죄·동네 정보원을 유지하는데 무슨 수조 원의 국민 세금이 필요하냐. 차라리 국정원을 해체하고, 통일부에 대북협력국 하나 만들어 운영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정원은 북한을 감시·통제하는 최전선에 있는 기관으로 좌파정부 10년간 대북협력국으로 운영했다가 우파정부 10년 들어 다시 대북감시-통제 기구로 바꿨다”며 “하지만 이제 다시 대북협력국으로 바뀌는 과정에 있다”고 주장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