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명박 전 대통령 측 조해진 “文 대통령, 퇴임 후 온전하겠나”

중앙일보 2017.11.15 10:11
조해진 전 의원. [중앙포토]

조해진 전 의원. [중앙포토]

‘친이 직계’로 불리는 조해진 전 의원이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구속 등 현 정권의 적폐청산 행보에 대해 “퇴임 후에 온전하겠나”라고 되물었다.
 
15일 조 전 의원은 cpbc 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과의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서겠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조 전 의원은 “사이버사령부 인원을 늘리는 일을 이 전 대통령이 지시했다고 하던데, 그건 범죄가 아니다”라며 “정부 조직의 축소·개편·증원은 당연히 대통령이나 정부 책임자의 역할이나 권한이다. 특히 사이버 사령부는 당시 북한으로부터 디도스 공격 등이 대대적으로 이루어져 우리의 대응체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여론이 강하게 대두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이버사령부의 인력을 늘린 것이 이 전 대통령의 죄가 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이것 말고 구체적인 위법행위가 있다면 잘 모르겠지만, 이 혐의로는 범죄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조 전 의원은 또 “검찰이 청와대 참모나 주무장관, 공공기관장이 위법행위가 있다고 해서 그것을 보고받고 협의한 대통령을 공범으로 몰아가는 것 같은데 그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대통령도 수많은 정책 사안에 대해 참모들로부터 보고받고 지시한다. 그 중 하나가 문제가 되어 법적 책임을 지게 된다고 할 때, 협의하고 지시했으니 대통령도 다 공범이라고 하면 대통령 일할 수 있겠나? 퇴임 이후에 온전하겠나?”라고 반문한 뒤 “검찰이 적폐청산의 총대를 메면서 무리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다스 실소유주 논란’에 관해서도 “다스가 이 전 대통령 것이냐는 것은 벌써 세 차례 검찰 조사하고 특검 수사까지 거친 것”이라며 “이 시대에 광풍처럼 몰아치는 여론재판, 인민재판의 한 모습이 아닌가 생각 든다”고 주장했다.
 
친이계로 불렸으나 사이가 멀어진 정두언 전 의원은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옹호하는 국민이 별로 없고 참모들만 몇 명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조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은 퇴임하고 난 뒤 일절 조용히 계셨다”며 “그런 측면에서 좀 다를 수 있지만 이 전 대통령을 지지하고 좋아하는 분들은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지난 11일 군 정치공작 활동에 관여한 혐의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을 구속한 데 이어 14일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을 지낸 김태효 전 청와대 비서관을 출국금지 조치했다. 검찰의 칼끝이 이 전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고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