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정부 “유엔 北인권결의 환영…즉각 개선조치 촉구”

중앙일보 2017.11.15 09:49
[유엔 웹TV 캡처]

[유엔 웹TV 캡처]

북한의 인권침해를 강도 높게 규탄하는 결의안이 유엔 총회 제3위원회에서 채택된 것에 대해 정부가 환영의사를 밝히고 인권 개선을 위한 북한의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정부는 15일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정부는 제72차 유엔 총회 3위원회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61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한 가운데 북한인권 결의가 작년에 이어 컨센서스로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논평은 이어 "정부는 유엔 총회가 금년 결의에서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 중단에 우려를 표명하고, 억류자에 대한 영사접견 등 기본적 보호와 생사확인 및 가족과의 연락 허용을 촉구하는 등 이산가족과 억류자의 인권 보호를 강조한 점에 주목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결의는 북한 내 인권 및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한 대화의 중요성에 주목하고 북한이 금년 장애인 특별보고관 최초 방북 허용 등과 같은 유엔인권메커니즘과의 협력을 지속할 것을 강조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정부는 북한이 유엔총회 결의 권고에 따라 주민들의 실질적인 인권 개선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즉각 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엔총회 인권담당인 제3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어 북한의 인권침해를 강도 높게 규탄하고 즉각적인 중단과 개선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는 회원국 가운데 어느 곳도 표결을 요청하지 않아 표결없이컨센서스(전원동의)로 이뤄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기자 정보
오원석 오원석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