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MRI·CT 판독 안 하고 판독료를…서울대병원, 19억 부당이득

중앙일보 2017.11.15 09:21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이 판독하지 않은 MRI(자기공명영상)·CT(단층촬영) 등에 판독료 등을 부과하는 방식으로 최근 3년간 19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뉴스1]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뉴스1]

 
감사원은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서울대병원 기관운영감사’ 보고서를 15일 공개했다.  
 
서울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보라매병원이 2014∼2016년 미판독 영상검사 총 61만5000여건에 대해 촬영료 이외에 청구하면 안 되는 판독료, 판독료 가산비, 선택진료비로 총 19억200만원을 환자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과다 청구했다는 내용이다. 보라매병원은 서울대병원이 1987년부터 수탁 운영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라 MRI·CT 등 영상검사 진단료에는 촬영료(70%)와 판독료(30%)가 포함돼 있고,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판독소견서를 작성하면 진단료에 10%를 가산할 수 있다.
 
감사원은 복지부 장관에게 “영상검사 급여 과다청구에 대해 현지조사를 통해 적법 여부를 확인하고 환수 등 사후조치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하고,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에는 주의 조치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기자 정보
추인영 추인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