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檢, 한국e스포츠협회 현직 간부에 구속영장 청구

중앙일보 2017.11.15 08:37
한국e스포츠협회 자료사진. [중앙포토]

한국e스포츠협회 자료사진. [중앙포토]

전병헌 청와대 민정수석의 과거 측근들이 롯데홈쇼핑 방송 재승인과 관련해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한국e스포츠협회 현직 간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5일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전날 밤 자금유용, 자금세탁, 허위급여 지급 등 혐의로 협회 조모 사무총장(회장 직무대행)에 대해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전 수석이 협회 회장으로 재직할 당시 사무총장을 맡았다. 전 수석의 측근으로도 알려진 인물이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전병헌 수석의 전 보좌진 윤모씨가 협회에서 아무런 직함을 갖지 않았는데도 협회 법인카드를 내줘 거액을 사용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또 협회로 들어온 롯데홈쇼핑 협찬금 중 1억 1000만원을 허위계약 형태로 자금세탁 해 윤씨 측에 흘러 들어가도록 관여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검찰은 13일 조 사무총장과 다른 협회 간부 1명을 긴급체포해 조사를 벌였다. 조씨와 함께 조사를 받은 다른 간부는 조사 종료 후 구속영장 청구 없이 석방됐다.
 
검찰은 수사 상황에 따라 금주 후반이나 내주 초반쯤 전 수석을 직접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 수석은 전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전직 두 비서의 일탈에 대해 국민에게 송구스럽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저와는 무관한 일로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를 한다면 다 밝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과 관련한 의혹을 부인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기자 정보
오원석 오원석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