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美 플로리다주 탬파 ‘비상’…한 달새 4번째 연쇄살인

중앙일보 2017.11.15 06:01
 미국 플로리다 주 중심도시 탬파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한 달여에 걸쳐 연쇄살인 4건이 발생하면서다.
 
미국 플로리다 주 중심도시 탬파에서 4번째 연쇄살인 사건이 발생하자 경찰이 현지에 출동했다. [사진 피플뉴스 캡처]

미국 플로리다 주 중심도시 탬파에서 4번째 연쇄살인 사건이 발생하자 경찰이 현지에 출동했다. [사진 피플뉴스 캡처]

 
CNN은 14일(현지시간) 60세 남성이 탬파 세미놀 하이츠 지역에서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은 이날 오전 5시께 길을 건너다가 등에 총을 맞았다.
 
현장 목격자는 “범인의 키가 180㎝가 넘고 검은 농구 모자를 쓰고 온통 검은 옷을 입은 채 권총을 든 흑인 남성”이라며 “경찰이 5초만 빨랐어도 범행을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탬파 연쇄살인 사건 희생자들. [사진 피플뉴스 캡처]

탬파 연쇄살인 사건 희생자들. [사진 피플뉴스 캡처]

이 남성의 사망에 앞서 지난달에는 불과 11일 사이에 이 지역에서 3명이 총격으로 사망했다. 지난 9일 22세 남성을 시작으로, 11일 32세 여성, 고교를 갓 졸업한 20세 남성이 차례로 희생됐다.
 
피해자들은 사망 시각에 모두 혼자 있었다. 시신이 발견된 지역도 0.5마일(800m) 이내다. 잇따른 사망에 탬파 경찰은 주민들에게 야간에 혼자 외출하는 것을 자제하라고 당부했다.
 
탬파 경찰이 공개한 연쇄살인 용의자 영상. [사진 피플뉴스 캡처]

탬파 경찰이 공개한 연쇄살인 용의자 영상. [사진 피플뉴스 캡처]

 
경찰은 지난달 말 범인의 CCTV 영상을 확보해 주민들에게 알렸지만, 영상의 상태가 좋지 않아 신원을 확인하기는 어렵다. 경찰은 범인이 현장 주변 거주자인 것으로 보고 수사망을 좁히고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기자 정보
추인영 추인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