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다른 대기업 홈쇼핑업체도 e스포츠협회에 1억원 기부

중앙일보 2017.11.15 01:11
한국e스포츠협회 후원금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롯데홈쇼핑 외에 다른 TV 홈쇼핑 업체가 낸 기부금도 조사 중이다.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이 사건을 맡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가 e스포츠협회 관련 금융 거래 내역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2013~2014년 대기업 계열 홈쇼핑 업체인 A사에서 이 협회에 1억원가량이 제공됐음을 확인했다. A사는 2012년에 방송통신위로부터 사업 재승인을 받았다. 당시 시청자 보호 강화 방안, 중소기업과의 상생 방안 제출 등의 단서가 달렸다.
 
검찰 관계자는 14일 “A사가 재승인 직후 왜 기업체 사업과 관련이 적은 e스포츠협회에 기부금을 냈는지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사팀은 이 돈이 정상적으로 입금돼 사용됐는지, 횡령 등의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도 확인 중이다. 이에 대해 한국e스포츠협회 측은 “A사가 우리에게 기부금을 낸 것은 맞다.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전병헌(59) 청와대 정무수석이 당시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인 동시에 홈쇼핑의 재승인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미방위) 위원이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롯데홈쇼핑 후원금 관련 의혹과 구조가 비슷하기 때문이다.
 
수사 범위가 넓어지면서 수사팀 인력도 늘었다. 검찰 관계자는 “첨단범죄수사1부에 3차장 산하 부서들의 검사와 수사관이 추가로 투입됐다”고 말했다. 이날 수사팀은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조모씨와 사무국장 박모씨를 자금 유용, 자금 세탁, 허위 급여 지급 등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조씨 등은 전 수석의 옛 보좌진 등이 롯데홈쇼핑 후원금을 빼돌려 자금 세탁을 하는 과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곧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전 수석은 이날 “분명하게 강조하지만 저와는 무관한 일로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를 한다면 다 밝혀질 수 있을 것이다”고 자신에게 쏠린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손국희·박사라 기자 9key@joongang.co.kr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