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안철수 “개혁의 파트너” 유승민 “호남 배제 말한 적 없다”

중앙일보 2017.11.15 01:04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오른쪽)는 14일 취임 인사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양당 사이에 정말 진지한 협력 또는 가능성을 이야기해 보기 위해 이렇게 방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종근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오른쪽)는 14일 취임 인사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양당 사이에 정말 진지한 협력 또는 가능성을 이야기해 보기 위해 이렇게 방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4일 만났다. 유 대표가 취임 인사 차 안 대표의 국회 당 대표실을 찾았다. 30분 동안 회동했고 그중 10분은 두 사람이 독대했다.
 
양당 대표는 회동에서 정책연대는 물론 선거연대 가능성을 열어놨다.
 
안 대표는 이날 유 대표에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기득권 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라며 ‘공통점’을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어 “유 대표는 경제학자로, 저는 벤처기업가로 시작했다”며 “함께 새로운 개혁의 파트너로서 할 수 있는 여러 일에 대해 깊은 논의와 협력을 시작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유 대표는 “앞으로 양당 사이의 진지한 협력 가능성을 얘기해 보기 위해 방문하게 됐다”고 화답했다. 유 대표는 “특히 김동철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으면서 바른정당과 많은 부분에서 생각이 일치하고, 또 국가적으로 제일 중요한 안보·경제·민생·개혁에 대해 생각이 많이 일치해 협력할 부분이 굉장히 넓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두 사람은 배석자를 물리고 독대했다. 안 대표 측에서 “두 분만 이야기를 하게 하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는 선거연대나 향후 통합 추진 등에 대한 논의가 오갔을 가능성이 크다.
 
유 대표는 회동 후 “안 대표께서 정책연대나 선거연대 말씀을 하시는데 제가 분명한 답은 아직 못 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연대 가능성은 당연히 열어놓고 생각해 보겠다”며 “구체적인 방법이나 국민의당이 얼마나 의지를 가졌는지 직접 확인이 안 됐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회동 후 “당 내부에서 지방선거를 치르려면 선거연대까지 논의해 볼 수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며 “당장은 예산과 여러 개혁입법이 현안이지만 공조를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선거연대 논의를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논의는 좀처럼 진도를 내지 못했다. 국민의당 내에서 “유 대표가 통합의 조건으로 호남 배제와 햇볕정책 포기 등을 제안한 건 우리 정체성을 포기하라는 것”이라며 호남 중진들이 반발했기 때문이었다. 유 대표도 이 같은 반발에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유 대표는 “호남 배제라고 한 적은 없고 지역주의를 탈피하고 극복하자는 얘기였다. 당 의원들에게 잘 설명해 달라”고 했다.
 
유 대표는 12월까지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등과의 통합 논의에 가시적 성과를 내야 한다. 당의 세를 불리지 못할 경우 추가 탈당이 있을 수 있다. 이런 절박함 때문에 유 대표 입장에서는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공을 들일 수밖에 없다. 일단 통합 논의의 공은 안 대표에게 넘어간 모양새다. 국민의당은 21일 끝장토론을 통해 바른정당과의 통합 등 당의 진로를 논의하기로 했다.
 
더불어 민주당은 바른정당발 중도보수 대통합에 견제구를 날렸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유 대표가 중도보수 통합론을 얘기했는데 그 취지는 충분히 이해가 가나 우리 정치가 마주한 시대적 과제는 진보와 보수로 구분돼 나눌 수 없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2joongang.co.kr
기자 정보
안효성 안효성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