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에 물든 낙엽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청계천에 물든 낙엽

점심시간의 청계천엔 햇살이 듬뿍했다.
물에 잠긴 햇살이 눈 부셨다..
봄 아지랑이보다 못할 바 없었다.
어찔할 정도였다.
하도 어찔하여 실눈 뜨고 햇살을 즐겼다.
그러다 설핏 묘한 녹색이 스쳤다.
어른거리며 스친 녹색,
다가가 자세히 살폈다.
낙엽이었다.
흐르지도 않았다.
그냥 물 안에서 어른거릴 뿐이었다.
청계천에 물든 낙엽의 어른거림에 빠진 오후였다.
 
 
 
 
 
 
 
권혁재 기자 사진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중앙일보 입력 2017.10.14 07:00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낙엽, 청계천에 물들다

점심시간의 청계천엔 햇살이 듬뿍했다.
물에 잠긴 햇살이 눈 부셨다..
봄 아지랑이보다 못할 바 없었다.
어찔할 정도였다.
하도 어찔하여 실눈 뜨고 햇살을 즐겼다.
그러다 설핏 묘한 녹색이 스쳤다.
어른거리며 스친 녹색,
다가가 자세히 살폈다.
낙엽이었다.
흐르지도 않았다.
그냥 물 안에서 어른거릴 뿐이었다.
청계천에 물든 낙엽의 어른거림에 빠진 오후였다.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