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홈런 4방으로 되갚았다 … 공룡 메친 거인 “한 판 더”

중앙일보 2017.10.14 01:07
손아섭

손아섭

 
준플레이오프 4차전

준플레이오프 4차전

홈런으로 당한 패배를 홈런으로 갚아줬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NC 다이노스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승부를 5차전으로 끌고 갔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의 준PO 4차전에서 손아섭의 연타석 홈런과 이대호·전준우의 쐐기포에 힘입어 7-1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2승 2패로 동률을 이룬 두 팀은 15일 오후 2시 부산 사직구장에서 5차전을 치른다.
 
롯데는 11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3차전에서 NC에 홈런 5개를 허용하며 6-13으로 대패했다. 롯데는 3차전에서 당한 수모를 고스란히 되돌려줬다.
 
4회 초 손아섭이 NC 선발 최금강을 상대로 선제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포문을 열었다. 손아섭은 2-1로 앞선 5회 초 2사 1·2루에서 스리런포를 날렸다. 손아섭은 2경기에서 홈런 3개를 기록했다. 4타수 3안타·4타점을 올린 손아섭은 4차전 최우수 선수(MVP)로 선정됐다.
 
손아섭은 5회 초 타구를 친 뒤 1루를 향해 전력 질주를 하며 “제발. 제발”이라며 혼잣말했다. 그는 “공이 펜스에라도 맞길 바라는 심정이었다. 그만큼 절박했다”고 설명했다. 더그아웃에 들어온 뒤에는 큰 몸 동작으로 세리머니를 펼쳤다.
 
손아섭은 3차전에서도 4-12로 크게 뒤진 8회 초 홈런을 날린 뒤 3루를 돌며 더그아웃을 향해 양 주먹을 꽉 쥐고 소리를 내질렀다. 그는 “큰 점수차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응원해주는 팬들의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미안한 마음이 들면서 가슴이 뜨거워져 나도 모르게 그런 동작이 나왔다”고 했다. 이 세리머니는 분위기가 떨어진 롯데 선수단에 자극제가 됐다.
 
6회 초에는 침묵했던 이대호가 깨어났다. 이대호는 이번 준PO에서 4할이 넘는 타율을 유지했지만 좀처럼 장타를 터뜨리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 비거리 130m짜리 대형홈런을 쏘아올리며 준PO 첫 타점을 신고했다. 3차전까지 14타수 3안타(타율 0.214)로 부진했던 전준우도 7회 초 쐐기 솔로포를 쳤다.
 
롯데 선발 조시 린드블럼은 8이닝 동안 5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며 KBO리그 포스트 시즌 첫 승을 올렸다. 1차전에서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한 린드블럼은 나흘 휴식 후 마운드에 올라 위력적인 직구로 NC 타자들을 제압했다. 112개의 공을 뿌리며 삼진을 11개나 잡았다.
 
김경문 NC 감독은 1-1로 맞선 5회 초 선발 최금강이 롯데 선두타자 앤디 번즈에게 2루타를 맞자 원종현을 조기에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원종현 카드는 실패로 돌아갔다. 원종현이 3분의 2이닝 동안 홈런 2개를 맞고 4실점하며 무너졌다. NC는 5차전에서 에릭 해커를, 롯데는 박세웅을 선발로 예고했다.
 
◆준플레이오프 4차전(13일·창원)
롯 데 000 1 4 1 100 | 7
N C 000 100 000 | 1
(승) 조시 린드블럼 (패) 최금강 (홈) 손아섭② ③(4회 1점, 5회
손아섭 3점) 이대호①(6회 1점) 전준우 ①(7회 1점·이상 롯데)
 
창원=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원 김원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