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준PO 4차전] 실패로 돌아간 NC의 최금강 조기 교체

중앙일보 2017.10.13 21:17
역투하는 최금강   (창원=연합뉴스) 김현태 기자=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 롯데 자이언츠- NC 다이노스 경기. NC 선발 최금강이 1회초 역투하고 있다. 2017.10.13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역투하는 최금강 (창원=연합뉴스) 김현태 기자=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 롯데 자이언츠- NC 다이노스 경기. NC 선발 최금강이 1회초 역투하고 있다. 2017.10.13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와 NC의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4차전.
 
1-1로 맞선 5회 초 NC 선발 최금강이 롯데 선두타자 앤디 번즈에게 2루타를 맞았다. 이어 문규현에게 던진 초구가 스트라이크존을 크게 벗어났다. 
 
김경문 NC 감독은 가차없이 최금감을 마운드에서 내렸다. 컨디션이 좋은 원종현이 올라왔다. 원종현은 앞선 준PO 3경기에 모두 등판했다. 3과3분의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원종현은 가장 믿음직한 카드였다. 
 
김경문 감독은 5회를 '승부처'로 판단했다. 최금강이 4와3분의1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으로 잘 던졌다. 롯데 선발 조시 린드블럼 역시 호투를 거듭하고 있었다. 김 감독은 이 경기를 1~2점차 승부로 봤다. 한 박자 빠른 타이밍에 투수 교체가 나왔다. 
 
'역투' 원종현 (창원=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 NC다이노스-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NC 원종현 투수가 롯데 타선을 맞아 역투하고 있다. 2017.10.11   jjaeck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역투' 원종현 (창원=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1일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 NC다이노스-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NC 원종현 투수가 롯데 타선을 맞아 역투하고 있다. 2017.10.11 jjaeck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선택은 결과적으로 패착이 됐다. 원종현은 첫 타자 문규현을 3루 땅볼로 가볍게 처리했다. 신본기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해 실점했다. 신본기가 때린 타구는 빚맞아 3루 선상을 타고 천천히 굴러갔다. 이 점수는 최금강의 책임이 됐다. 
 
이어 전준우에게도 유격수 내야안타를 맞았다. 기분 나쁜 내야안타를 연달아 내준 원종현은 손아섭에게 큼지막한 스리런포를 맞았다. 원종현은 6회 초에도 이대호에게 솔로포를 허용했다. 원종현은 아웃카운트 2개를 잡는 동안 4실점했다. 
 
김경문 감독의 승부수가 통하지 않았다. 이 때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롯데가 NC를 7-1로 꺾고 시리즈를 최종 5차전으로 끌고 갔다. 
 
창원=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원 김원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