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준PO 4차전] '깜짝 호투' NC 최금강, 김경문 감독 기대 적중했다

중앙일보 2017.10.13 20:04
역투하는 최금강   (창원=연합뉴스) 김현태 기자=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 롯데 자이언츠- NC 다이노스 경기. NC 선발 최금강이 1회초 역투하고 있다. 2017.10.13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역투하는 최금강 (창원=연합뉴스) 김현태 기자=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 롯데 자이언츠- NC 다이노스 경기. NC 선발 최금강이 1회초 역투하고 있다. 2017.10.13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최금강이 깜짝 호투를 펼쳤다.  
  
최금강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준플레이오프(준PO·5전 3승제) 4차전에 선발 등판, 4와3분의1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2실점으로 호투했다. 투구수는 60개.
  
1-1로 맞선 5회 1사 2루에서 원종현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원종현은 문규현을 3루 땅볼로 처리했지만, 2사 3루에서 신본기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하며 점수를 내줬다. 최금강의 실점으로 기록됐다.  
  
최금강은 당초 12일 경기에서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다. 경기가 비로 하루 미뤄졌지만 김경문 NC 감독은 최금강을 그대로 기용했다. 에이스 에릭 해커 카드가 있었지만 해커의 컨디션 조절 등을 이유로 최금강을 선택했다.  
  
김 감독은 이날 경기 전 "오늘 최금강이 잘 던질 거다. 컨디션이 좋다. 싸워볼만한 게임이라고 생각하고 최금강을 기용했다"며 "스트라이크를 던질 줄 아는 투수다. (적은 투구수로도) 아웃카운트를 잘 잡아낸다. 5회까지 버텨주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최금강은 올 시즌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39경기에 나와 5승 3패, 평균자책점 7.33을 기록했다. 가장 최근 선발 등판은 지난달 14일 삼성전(4와3분의1이닝 5실점)이다. 올해 롯데에는 강했다. 4경기에 나와 2승, 평균자책점 3.78을 기록했다. 
 
5회를 마무리하지는 못했지만 기대 이상의 호투를 펼쳤다.  
  
빠른 템포로 공을 던지며 롯데 타자들의 범타를 유도했다. 직구에는 힘이 실렸고, 주무기인 슬라이더의 제구도 좋았다. 롯데는 최금강의 호투에 막혀 4회 초 선두타자 손아섭이 솔로포를 터뜨리기 전까지 이렇다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5회 초 선두타자 앤디 번즈에게 2루타를 맞고 문규현에게 던진 초구의 컨트롤이 흔들리자 김경문 감독은 과감하게 최금강을 마운드에서 내렸다.  
  
하지만 한 박자 빠른 투수 교체가 오히려 독이 됐다. 원종현이 손아섭에게 스리런포를 허용해 1-5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창원=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원 김원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