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규제 비웃는 비트코인…5800달러로 최고가 경신

중앙일보 2017.10.13 16:24
비트코인 최근 1년간 가격 추이[사진 코인데스크]

비트코인 최근 1년간 가격 추이[사진 코인데스크]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13일 오전 2시46분(세계협정시 기준) 5856달러를 찍어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지난달 초 중국 정부는 가상화폐 공개(ICO·Initial Coin Offering)를 불법으로 규정했고, 중국 내 가상화폐 거래소인 BTCC는 거래 중단을 선언했다. 이처럼 가상화폐에 대한 회의론이 이어지면서 비트코인 값은 지난달 중순 3600달러 선까지 밀려났다.
 
 불과 2~3주 만에 다시 급등세로 돌아서자 시장의 전망도 엇갈리고 있다. 포트리스 투자그룹 출신의 마이클 노보그라츠는 CNBC에 “향후 6~10개월 사이에 비트코인 값은 1만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트코인은 실물 거래로도 속속 침투하고 있다. 지난달 두바이에서 비트코인으로 분양금을 낼 수 있는 아파트가 등장한 데 이어 남태평양 섬나라의 시민권을 살 수 있게 됐다.  
 
 한편 한승희 국세청장은 이날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거래차익에 대해 “부가가치세나 양도소득세 과세 여부를 기획재정부와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민상 김민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