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도종환 장관 "북한 평창패럴림픽 비공식 참가 의향서 제출했지만 결정된 바 없다"

중앙일보 2017.10.13 13:06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문 전달을 위해 위원장석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문 전달을 위해 위원장석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3일 "북한의 평창패럴림픽 참가 여부는 결정된 바 없다는 것이 팩트"라고 강조했다.

 
 도 장관은 이날 세종시 정부 청사에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체부와 15개 소속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평창패럴림픽 참가 의향을 밝힌 것이 사실이냐"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의 질문에 "북한이 지난 5월 e메일로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에  비공식 참가 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국제적으로 공식적인 참가 절차를 밟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평창올림픽이 120일 정도 남은 상황에서 국내외적인 혼선과 불확실성에 노출돼 우려스럽다. 안보 위기가 외부에서 조성됐지만, 대회 개막이 4개월이 안 남은 상태에서 우리가 주도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는 게 답답하다"며 "장관께서 올림픽을 성공시킬 수 있도록 장관직을 걸고 적극적으로 대응해달라"고 주문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민상 김민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