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국감짤]경찰청 국감서 등장한 “나가서 이야기 하시죠”

중앙일보 2017.10.13 12:54
1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경찰개혁위원회의 녹취록 제출을 둘러싼 여야간 공방 끝에 정회되자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진선미 의원이 자유한국당 간사인 윤재옥 의원에게 "나가서 이야기 하시죠"라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경찰개혁위원회의 녹취록 제출을 둘러싼 여야간 공방 끝에 정회되자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진선미 의원이 자유한국당 간사인 윤재옥 의원에게 "나가서 이야기 하시죠"라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경찰개혁위원회의 녹취록 제출을 둘러싼 여야 간 공방 끝에 정회되자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진선미 의원이 자유한국당 간사인 윤재옥 의원을 향해 “나가서 이야기 하시죠”라고 말했다. 이후 유재중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과 여야 간사가 다른 집무실에서 이철성 경찰청장과 대화를 나눴다. 

 
 이날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경찰청 업무보고가 끝나자마자 의사진행발언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뒤 발족한 경찰개혁위원회와 인권침해조사위원회 회의록과 녹취록 제출을 경찰청에 요구했는데 거부당했다”며 “경찰개혁위와 인권조사위는 위원 19명 중 15명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과 참여연대, 민주당 출신, 노무현 정부 청와대 출신 등 좌파 진영 인사로 채워져 경찰 장악위원회 아니면 경찰 정치 개입위원회”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이 낸 권고안을 이철성 경찰청장이 100% 수용하겠다고 한 것은 군사쿠데타 시절에나 가능한 일”이라고 밝혔다.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도 여야가 참고인으로 합의한 개혁위원 4명이 모두 불참한 사실을 문제 삼았다.  
 
 시민단체와 학계 인사로 구성된 경찰개혁위원회와 인권침해사 진상조사위원회는 각각 경찰개혁과 과거 경찰의 인권침해 사건 진상 조사를 위해 지난 6월과 8월에 출범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회의록은 실무 위주로 작성된 것이고 개혁위원들로부터 사전에 동의를 받지 않아 제출이 어렵다”고 답했다.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가 여야이원들의 증인 언쟁으로 정회돼자 유재중(가운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과 여야 간사가 이철성 경찰청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홍철호 바른정당 간사, 윤재옥 자유한국당 간사, 유 위원장,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간사, 이 청장. [뉴시스] myjs@newsis.com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가 여야이원들의 증인 언쟁으로 정회돼자 유재중(가운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과 여야 간사가 이철성 경찰청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홍철호 바른정당 간사, 윤재옥 자유한국당 간사, 유 위원장,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간사, 이 청장. [뉴시스] myjs@newsis.com

 경찰대 교수 출신인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야당에서 개혁위원들을 좌파로 이미 규정하는 등 저의가 다 드러났다”며 “공권력을 집행하지 않는 개혁위원들의 사적 발언까지 공개하라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회의록 공개는 회의체 성격에 따라 달리 봐야 한다”며 “자정능력이 없는 경찰권력을 위해 일하는 개혁위 녹취록을 제출하라는 것은 국회가 또 다른 권력을 대신해 국민을 통제하자는 것. 이들을 좌파라고 규정한 것은 국회가 또다른 권력을 대신해서 국민을 통제하자고 나서는 것으로 스스로의 본분을 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은 이에 “자료제출 요구가 국회의원 본분을 망각했다는 이야기냐”며 항의했다. 유재중 행안위원장은 여야 간사 합의를 통해 “참고인 출석 여부와 자료 제출 문제에 대해 결론을 내겠다”고 밝히며 국감 시작 50만에 정회를 선언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짤=‘짤림 방지’의 줄임말. 인터넷에서 도는 자투리 이미지 파일을 일컫기도 한다. 자신의 댓글이 잘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웃기는 사진을 간단히 붙이는 온라인 활동에서 나왔다. 
기자 정보
김민상 김민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