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 경영일선 퇴진 선언

중앙일보 2017.10.13 10:19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중앙포토]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중앙포토]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13일 반도체사업을 총괄하는 부품부문 사업책임자에서 자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도 사임할 예정이며 삼성전자 이사회 이사, 의장직은 임기가 끝나는 2018년 3월까지 수행하기로 했다. 
 
권 부회장은 "이미 오래전부터 고민해 왔던 것으로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급격하게 변하고 있는 IT 산업의 속성을 생각해 볼 때, 지금이 바로 후배 경영진이 나서 비상한 각오로 경영을 쇄신해 새 출발할 때라고 믿는다"며 사퇴 이유를 전했다.
 
권 부회장은 "회사가 엄중한 상황에 처해 있다"면서 "다행히 최고의 실적을 내고는 있지만 이는 과거에 이뤄진 결단과 투자의 결실일 뿐, 미래의 흐름을 읽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는 일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저의 사퇴가 이런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고 한 차원 더 높은 도전과 혁신의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며 "임직원들은 변함없이 자신의 소임을 다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권 부회장은 1985년 미국 삼성반도체 연구소 연구원으로 입사, 삼성전자 시스템 LSI사업부 사장과 반도체 사업부 사장을 거쳐 2012년부터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아 왔다. 2016년부터는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부회장도 겸해 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민정 이민정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