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북한 핵실험장 인근에 규모 2.7 지진

중앙일보 2017.10.13 05:18
지진 발생지점

지진 발생지점

북한 핵실험장 인근에서 13일 오전 1시 41분경 규모 2.7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54㎞ 지역(북위 41.39도, 동경 129.03도)에서 규모 2.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은 자연지진으로 분석됐다"며 "지진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지진은 지난달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이 실시된 지점으로부터 북북서쪽 약 10㎞ 지점인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또 이번 지진의 발생 깊이는 3㎞인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청 지진화산감시과 관계자는 "지난번 핵실험으로 인해 주변 지층이 불안정해지면서 그로 인해 유발된 지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핵실험으로 규모 5.7의 강한 지진이 발생하면서 지층에 쌓였던 응력(힘)이 풀리면서 지진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경주 지진 이후 여진이 지속해서 발생한 것처럼, 핵실험으로 강진이 발생한 데 따른 일종의 여진이라고 설명한다.  
이에 앞서 지난달 23일 길주 북북서쪽 49㎞ 지점에서 규모 2.6과 규모 3.2의 지진이 두 차례 발생한 바 있다.

당시 발생 장소는 지난달 3일 북한이 6차 핵실험 장소에서 불과 6㎞ 떨어진 곳이었고 발생 깊이는 2㎞였다.
지난달 3일 북한의 제6차 핵실험 직후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기상청 국가 지진화산 종합상황실 직원들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3일 북한의 제6차 핵실험 직후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기상청 국가 지진화산 종합상황실 직원들의 모습 [연합뉴스]

한편, 일부에서는 북한 핵실험 장소 부근 지하에서 함몰로 인한 지진일 가능성과 산사태로 인한 지진일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기상청은 13일 발생한 지진의 지진파 형태가 함몰 지진 때 발생하는 지진파와는 차이가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기자 정보
강찬수 강찬수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