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대관령 능경봉 단풍,  
대체로 푸르다.
아직은 푸르다.
그 푸름에서 붉음이 하나둘 비친다.
단풍, 더뎌 붉기 시작했다.
 
 
 
권혁재 기자 사진
권혁재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단풍, 이제 오시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