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트럼프 미치광이 전략 도 넘으면 재앙 된다” 전 CIA 국장의 경고

중앙일보 2017.09.18 01:26
미치광이 전략(Madman Strategy)이 지나치면 재앙이 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취해 왔던 태도는 ‘미치광이 전략’의 일종이며 지나칠 경우 위기를 자초할 것이라는 우려가 미국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부터 제기됐다. 2011년 CIA 국장을 지냈던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뉴욕대에서 열린 국제문제포럼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미치광이 전략이 어느 정도 장점도 있지만 위기 시 도를 넘어 재앙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미치광이 전략은 협상 대상에게 자신이 비이성적으로 행동할 것이란 두려움을 줌으로써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는 외교전략이다.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이 베트남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 세계적인 핵전쟁 공포를 조성하는 과정에서 사용했다. 닉슨 전 대통령은 1969년 10월 동아시아와 유럽·중동 지역 주둔 미군에 핵전쟁 경계령을 내렸다. 하지만 기대했던 결과를 얻지 못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해 12월 중국 해군이 남중국해에서 미 해군의 수중 드론을 압수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우린 훔쳐 간 드론은 필요 없다. 가지라고 해라”고 엉뚱하게 반응하자 중국이 드론을 닷새 만에 반환한 게 성공적인 미치광이 전략의 일종이라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등에 대해 “폐기하는 게 낫다”고 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역시 이런 전략의 연장선에 있다고 봤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문병주 문병주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