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열공 상담소] 특목고·자사고·일반고 어딜 보내야 하나요

중앙일보 2017.09.18 01:00
Q. 중3·중1 두 자녀를 둔 아빠입니다. 우리 큰애부턴 고교에서 배우는 과목이 달라지고, 그 아래 학년부터는 대입 수능이 바뀐다고 들었습니다. 외고·자사고 이점이 현재보다 줄어든다는 얘기도 있고요. 아이를 어느 고교에 보내야 하나 고민이 많이 됩니다.(최모씨·49·경기도 평촌)

 
자율·선택권 많은 ‘학종형’ 유리 … 입학설명회 참고할 만”
 
A. 교육 전문가들은 현재 초등생·중학생이 고교에 진학하면 고교 학점제, 내신 성취평가제(절대평가) 등이 시행돼 고교 모습이 지금과 판이할 거라 얘기합니다. 현재는 학교가 정한 과목을 모든 학생이 배우고 똑같은 시험을 봅니다. 앞으로는 학생마다 배우고 싶은 과목을 골라 듣고 성적은 해당 수업별로 담당 교사가 개별적으로 매기게 됩니다.
 
관련기사
 
문제는 이런 변화를 제대로 실현할 수 있는 ‘준비가 된 고교’가 어디냐는 건데요. 강명규 스터디홀릭 대표는 “현재의 중학생·초등생 학부모는 ‘특목고·자사고·일반고 중 어디를 보낼까’ 고민하지 말고 ‘이 고교가 학생부종합전형(학종)과 수능 중 어디에서 더 유리한 형태이냐’를 살펴 학종형 학교로 진학시키라”고 조언합니다.
 
단순히 정리하면 ‘학종형’은 학생에게 학습 자율권을 주고, 관심사와 진로에 맞게 깊이 있는 학습 경험을 제공해주는 학교입니다. 이에 반해 ‘수능형’은 교사의 강의 위주로 수업이 진행되며 학생들은 암기식 학습을 많이 하게 되는 곳입니다.
 
“학종형 고교에 진학하라”는 조언은 대학 입학사정관, 고교 교사도 많이 합니다. 이들의 설명을 들어보면 학종형 고교를 찾아내는 방법이 있습니다.
 
첫째, 고교 홈페이지에서 ‘학교 교육계획서’를 참고하는 겁니다. 해당 학교가 개설한 과목이 얼마나 다양한지, 자녀가 배우고 싶은 과목이 개설돼 있는지 등을 살피는 겁니다.
 
둘째, 고교 입학설명회에 참석해 학교의 실제 교육활동을 점검하는 것입니다. 최근 특목고·자사고뿐 아니라 일반고도 인근의 여러 학교와 연합해 고교 설명회를 개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 학부모들은 학교 시설이나 입시 결과에 집중하죠. 그러나 주석훈 미림여고 교장은 “설명회에서 실제 수업 방식과 수행평가 사례 등을 꼼꼼하게 듣고 학생에게 자율권과 선택권을 많이 주는 학교인지 검토하라”고 조언했습니다.
 
셋째, 수시모집과 정시모집 입시 결과를 비교해보는 것도 의미가 있습니다. 수시 입시 결과가 정시에 비해 질적으로 우수한지를 따져보는 게 중요합니다. 주 교장은 “정시에서보다 수시에서 상위권 대학에 많이 합격했다면 ‘학종형 고교’일 가능성이 높다”고 얘기합니다.
 
그런데 이것들보다 우선해 고려할 것이 있습니다. 조희권 수도권대학입학사정관협의회 회장은 “학생 입장에서 ‘내 관심사를 해결할 수 있는 학교냐’를 가장 먼저 살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앞으로 대학 입시에서는 학생이 고교에서 얼마나 깊이 있고 다양한 경험을 했는지, 그 경험이 학생에게 어떤 의미가 있었는지가 중요하다다”면서요. 학교의 명성이나 입시 결과보다 ‘나에게 맞는 고교’를 찾는 것이 성공적인 고입 준비라는 말입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박형수 박형수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