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더 많이 때린 골로프킨, 아쉬운 무승부

중앙일보 2017.09.18 01:00
게나디비치 골로프킨. [AP=연합뉴스]

게나디비치 골로프킨. [AP=연합뉴스]

화끈한 난타전의 결론은 ‘무승부’였다. ‘돌주먹’ 게나디 게나디비치 골로프킨(35·카자흐스탄·사진)이 ‘복싱 천재’ 사울 알바레스(27·멕시코)와 혈전을 벌였지만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골로프킨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국제복싱기구(IBO) 미들급(72.57㎏) 타이틀전에서 1-1 무승부(115-113, 110-118, 114-114)를 기록했다. 챔피언 골로프킨은 무패 행진(38전 37승 1무)을 이어가며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알바레스의 전적은 52전 49승 2무 1패가 됐다.
 
골로프킨은 2·3라운드를 제외하면 줄곧 상대를 압도했다. 계속해서 알바레스를 코너로 몰아넣고, 매서운 잽을 적중시켰다. 알바레스는 나이가 많은 골로프킨의 체력이 떨어지길 기다려 후반에 승부를 걸었다. 10~12라운드엔 어퍼컷과 훅을 꽂아넣었다.
 
그러나 카자흐스탄 출신 골로프킨이 판정에서 손해를 봤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ESPN 해설가 테디 아틀라스는 “복싱이 부패했다는 것이 증명됐다. 이 판정은 돈에 의해 좌우된 결과다. 118-110이라는 채점 결과가 이를 보여준다”고 했다. 통계회사 ‘컴퓨복스’에 따르면 골로프킨은 703개의 주먹 중 218개(31%)를 적중시켜 알바레스(505개 중 169개·34%)를 압도했다. 경기 도중 알바레스의 이름을 연호하던 관중들도 결과가 무승부로 나오자 야유를 보냈다.
 
둘은 나란히 돈방석에 오르게 됐다. ESPN은 ‘알바레스는 2000만 달러(약 227억원), 골로프킨은 1500만 달러(약 170억원)를 대전료로 벌 것’이라고 보도했다. 여기에 TV 유료결제 추가 수익이 발생한다. 알바레스의 총수입은 7000만 달러(약 793억원), 골로프킨은 4500만 달러(약 51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흥행력이 입증된 만큼 재대결 가능성도 크다. 알바레스는 “(골로프킨의 펀치는)생각만큼 놀랍지 않았다. 위기감이 없었다. 다시 싸우면 당연히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골로프킨 역시 “나는 아직 챔피언이다. 당연히 재대결을 원한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효경 김효경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