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건강한 가족] 흉터 걱정 덜어주는 내시경 목 디스크 시술

중앙일보 2017.09.18 00:02
전문의 칼럼 굿닥터튼튼병원 김형석 원장
 
목 디스크는 목 부분의 척추인 경추와 경추 사이에 있는 추간판, 즉 척추강으로 내부의 수핵이 빠져나와 신경근이나 척수를 눌러 그 주변을 지나는 신경을 압박해 통증·마비를 유발하는 질환이다. 목 디스크의 주요 원인은 퇴행성 변화다. 평소에는 증상이 생기지 않다가 잘못된 자세나 사소한 충격, 외상으로 인해 증상이 나타난다. 
 
목 디스크가 발생하면 목에 나타나는 통증은 물론 발생한 부위에 따라 어깨·팔·손가락의 통증까지 나타날 수 있다. 심한 경우 중추신경계인 척수신경을 압박해 다리의 힘이 약해지거나 마비가 발생하기도 한다. 따라서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신경 이상을 동반하지 않은 초·중기 목 디스크라면 물리치료와 약물·운동 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먼저 시도한다. 보존적 치료가 효과가 없으면 내시경을 이용한 최신 목협착신경완화술을 시행할 수 있다. 접근 방식에 따라 크게 PACD와 PSCD로 나뉜다.
 
PACD는 국소마취 후 수술을 집도하는 의료진과 대화를 나누면서 시술받을 수 있는 최첨단 방식이다. 목 앞쪽으로 아주 가는 내시경을 넣어 접근해 영상으로 병변 부위를 직접 확인하면서 레이저로 디스크 내의 병적인 부분만 안전하게 치료한다. 두꺼운 허리 부분의 디스크와는 달리 수핵 두께가 얇은 목 디스크는 병변 부위만 정확하게 제거하고 정상적인 부분을 가능한 많이 남기는 것이 중요하다. 
 
PACD의 절개 부위는 약 0.4㎝로 작아 아물면 흉터가 거의 남지 않고 회복 기간이 짧아 시술받은 다음 날 퇴원이 가능하다. 시술은 30분 정도 걸린다. PACD는 전신마취가 아닌 국소마취 상태에서 하기 때문에 노약자나 당뇨병 등 내과적 질환이 있는 환자도 시술 받을 수 있다. 신경 노출이 적어 유착이 잘 생기지 않고 후유증 우려가 적다. 시술 다음 날 퇴원할 수 있어 곧바로 일상생활이나 직업 활동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수술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환자의 거부감이 적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반면에 PSCD는 국소마취 후 0.9㎝ 정도를 절개한 뒤 목 뒤쪽으로 내시경을 삽입하는 것이 PACD와 다르다. PACD와 마찬가지로 레이저로 딱딱해지고 오래 병든 디스크, 노화로 인해 굳어진 인대와 웃자란 뼈를 제거해 눌린 목 신경을 풀어주는 시술이다. 시술 시간은 약 30분 정도로 짧다. 목의 뒤편으로 시술을 진행하기 때문에 상처나 흉터에 대한 환자의 거부감이 없다. 
 
시술 후 1~2시간 후면 곧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이 빠르다.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 내과적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나 마취에 대해 우려가 있는 고령자도 시술 받을 수 있다. 특히 성대 손상의 우려로 수술을 받지 못하던 가수·아나운서·교사 등도 안심하고 받을 수 있는 시술이다.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