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위안부, 끼가 있으니까 따라간 것" 순천대 교수 막말 논란

중앙일보 2017.09.17 21:05
[사진 JTBC 뉴스룸 방송 화면 캡처]

[사진 JTBC 뉴스룸 방송 화면 캡처]

국립 순천대학교의 한 교수가 강의 중 내용과 상관없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깎아내리고 학생들에게 인격 모독적인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JTBC는 해당 교수의 강의 녹취록에서 이 같은 내용의 발언이 나왔으나 학교 측은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순천대 A 교수는 지난 4월 강의 중 "아무 데서나퍼질러 자고 그러는데 걸레 아니냐. 방 만들어서 파자마 바람으로 남자 여자 어울리면 좋겠냐"고 말했다. 교내 학생회 사무실에 이불을 가져다 놨다는 것이 이유였다.  
 
며칠 뒤 수업에서는 위안부 피해자들을 언급하면서 "그 할머니들은 상당히 알고 갔다. 일본에 미친 그 끌려간 여자들도 사실 다 끼가 있으니까 따라다닌 것"이라고 폄하하기도 했다.  
 
학생들을 향해 '테러리스트' '저능아'라고 폭언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교수는 해당 발언에 대해 "애들을 도와준다는 의미에서 '열심히 집중해서 공부하자'고 아버지 입장에서 얘기한 것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학생들은 올해 초 교수와 학교에 문제제기를 했지만, 지금까지 아무런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고, 취재가 시작되자 지난주에야 진상조사팀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