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소방관 2명 목숨 앗아간 강릉 석란정 붕괴…유력한 화재 원인은

중앙일보 2017.09.17 14:57
17일 강원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 화재 현장. [사진 강원소방본부]

17일 강원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 화재 현장. [사진 강원소방본부]

17일 강원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2명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목숨을 잃은 가운데, 붕괴사고의 도화선이 된 석란정 화재 원인을 두고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다.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석란정에서 불이 난 것은 전날 오후 9시 45분이었다. 당시 소방당국은 10여분 만에 불을 껐다. 그 뒤 인력 2명과 소방차 1대를 두고 재발화 여부를 감시하다 철수했다.  
 
그러나 이튿날 오전 3시 51분께 2차 화재가 발생했다. 경포 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9) 소방사는 정자 건물 바닥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확인하고, 정자 안으로 들어가 잔불 정리를 하다가 정자가 붕괴해 참변을 당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와 붕괴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나 2차 화재 후 정자가 붕괴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정자 안에 전기 시설이 없다는 점에서 내부 화재를 의심할만한 요인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로써는 실화 등 외부 요인이 가장 유력한 원인으로 지목되지만, 인근에 CCTV가 없어 이마저도 확실치 않다.  
 
주민들은 정자 주변에 설치된 높이 3m 펜스로 외부인 출입이 불가능한 것처럼 보이지만, 10m 떨어진 곳의 공사 현장을 통해 출입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펜스에 설치한 출입문은 화재 당시 굳게 잠겨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솔밭 한가운데 위치해 지붕에 솔잎이 수북한 석란정은 수년 전에도 지붕으로 날아든 폭죽 불씨로 불이 난 적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현재로써는 화재 원인을 단정 짓기 어렵다"며 "실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다각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석란정 화재의 정확한 원인이 나오기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이민정 이민정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