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문 대통령, 강릉 석란정 화재 순직 소방관 애도…"깊은 슬픔 느낀다"

중앙일보 2017.09.17 14:51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강원 강릉시 석란정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2명이 순직한 데 대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영욱 소방위님은 정년을 앞뒀고 이호현 소방사님은 올해 초 임용된 새내기였다. 두 분의 희생에 깊은 슬픔을 느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가와 공동체를 위해 헌신하고 떠난 분들을 기억하며 남은 이들의 몫을 다하겠다"며 "국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한시도 방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천붕과 참척의 아픔을 겪은 유가족에게 마음을 다해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4시 29분께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는 정자 붕괴로 건물 잔해 등에 매몰돼 목숨을 잃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와 붕괴 원인에 대해 조사하고 있으나 아직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은빈 김은빈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