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벌 공격받을 땐 머리 감싸고 달아나는 게 최상

중앙일보 2017.09.17 12:00
장수말벌은 자세를 낮추고 앉을 경우에 지속적으로 공격하는 경항을 보인다.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장수말벌은 자세를 낮추고 앉을 경우에 지속적으로 공격하는 경항을 보인다.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말벌 떼의 공격을 받았을 때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다음 달 4일 추석을 앞두고 벌초 등으로 야외에서 벌집을 건드려 벌의 공격을 받을 가능성이 커지는 시기다.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연구원은 17일 "벌떼 공격을 받았을 때는 자세를 낮추기보다는 머리를 감싸고 최대한 빨리 뛰어서 벌집에서 20m 이상 멀리 피하라"고 충고했다.
장수말벌의 땅속 집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장수말벌의 땅속 집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연구원은 지난 5월부터 이달 초까지 경주국립공원 일대에서 장수말벌의 공격 성향을 실험한 결과, 장수말벌이 땅속 벌집 주변에서 발생하는 약한 진동에도 수십 마리가 벌집 밖으로 나오는 등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장수말벌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말벌이며, 일반 말벌이나 꿀벌에 비해 독의 양이 20~40배 정도 많기 때문에 한번 쏘여도 치명상을 당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장수말벌은 사람의 머리보다 다리를 집중적으로 공격하는 성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수말벌은 벌집에서 가까운 사람의 다리 부위를 집중적으로 공격하고, 이후 사람의 행동에 따라 몸 전체를 공격하기도 했다.
장수말벌(윗줄 맨 왼쪽)은 다른 꿀벌이나 말벌보다 큰 종류다.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장수말벌(윗줄 맨 왼쪽)은 다른 꿀벌이나 말벌보다 큰 종류다.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연구원 관계자는 "이런 반응으로 볼 때 벌집을 밟는 등 직접 충격을 주는 행동이나 진동을 주는 큰 움직임은 장수말벌의 공격성을 높이는 매우 위험한 행동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해 국립공원관리공단이 털보말벌과 등검은말벌의 공격성향을 조사했을 때는 사람의 머리 부분부터 공격했다.
나뭇가지 등 높은 곳에 벌집을 짓는 털보말벌이나 등검은말벌은 벌집에서 가깝고 검은색을 띠는 머리 부분에 강한 공격성을 지니고 있었다.
장수말벌은 검은색에 특히 강한 공격성향을 나타냈다.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장수말벌은 검은색에 특히 강한 공격성향을 나타냈다.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장수말벌의 경우도 색상별 공격 성향에서는 다른 말벌과 마찬가지로 어두운 색깔에 대해 공격성이 강했다.

이는 곰·오소리·담비 등 천적의 색상이 검은색 또는 짙은 갈색이기 때문으로 추정되고 있다.
검은색 다음으로는 갈색, 빨간색, 노란색·초록색 순이었다.

화려한 색상의 옷을 피하라는 것도 잘못된 속설인 셈이다.

 
한편, 연구원에 따르면 말벌의 경우는 꿀벌과는 달리 침이 피부에 박히지 않는다. 신용카드 같은 것으로 벌침을 제거하려 들면 오히려 상처 부위를 자극, 염증을 유발할 수 있어 쏘인 부위를 차갑게 한 후 병원으로 이동하는 것이 좋다.

꿀벌에 쏘인 경우는 침이 피부에 박혀 독액을 지속해서 주입하기 때문에 깨끗한 도구를 이용해 최대한 빨리 제거한 뒤 치료를 받아야 한다.
 
장수말벌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장수말벌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장수말벌

한반도 전역에 분포하며, 일본과 중국, 대만 등지에도 분포한다.
비행속도가 다른 종에 비해 느리고, 큰턱이 잘 발달해 있어 주로 천천히 기어 다니는 대형 딱정벌레류나 거미 등을 공격한다.
또 말벌류 중에서도 가장 큰 종류이기 때문에 다른 말벌과 꿀벌의 둥지에도 침입한다. 
집을 짓는 장소로는 나무뿌리나 구덩이 등 땅속 공간을 택한다.

집단의 크기가 최대 이를 때에는 육각형 방의 수가 2000~4000개에 이르며, 4~12층으로 구성된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kang.chansu@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강찬수 강찬수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