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생활고에 두 딸 바다에 빠뜨려 숨지게 한 엄마

중앙일보 2017.09.17 10:22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앙포토]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앙포토]

생활고에 극단적인 선택을 하다 어린 두 딸을 바다에 빠뜨려 숨지게 한 40대 주부에게 법원이 징역 7년을 선고했다.  
 
대구고법 형사1부(박준용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의 항소심에서 검사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이 징역 7년을 판결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 2일 동해안 한 해수욕장 인근에서 딸 B(6), C(11)양을 안고 수심 약 1.8m 바다로 뛰어들었다.
  

작은딸은 그곳에서 익사했으며, 큰딸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이틀 만에 패혈증으로 숨졌다. A씨는 목격자 신고로 구조돼 며칠 만에 병원에서 의식을 회복했다.  
 
A씨는 생활고에 시달리다 이 같은 선택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어려운 형편 등으로 남편과 자주 다툼을 벌이다가 2015년께 별거에 들어갔다. 남편에게 받는 생활비는 아이들 학원비, 병원비로도 모자랐다. 통장 잔고가 10만원이 채 되지 않는 날이 이어지고 각종 공과금도 체납하는 등 힘든 생활을 했다.
 
재판부는 "한창 꿈을 펼치고 건강하게 성장해야 할 어린 딸들이 아무런 연유도 모른 채 어머니 손에 목숨을 잃는 돌이킬 수 없는 참담한 결과가 발생해 죄가 무겁다"면서도 "피고인이 당시 피해망상에 시달리고 우울증이 있었던 점, 남편과 별거 후 큰딸 소아 당뇨증 치료비와 생활비 때문에 어려움을 겪다가 이런 선택을 한 점, 아이들 친아버지가 책임을 통감하며 피고인 선처를 호소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기자 정보
김은빈 김은빈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