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여성 도촬사진 추적했더니…10억대 성매매업소 광고업 적발

중앙일보 2017.09.17 09:00
여성의 치마 속이나 다리 등 신체 특정 부위를 불법 촬영한 사진 수천장을 내려받아 인터넷 사이트 등에 게시한 남성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손쉽게 구한 도촬 사진을 이용해 성매매업소 광고 등으로 14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최모(37)씨와 이모(37)를 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 등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2명은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피의자 최모(37)씨 등이 인터넷 사이트에 게재한 불법 촬영물들. [사진 서울경찰청]

피의자 최모(37)씨 등이 인터넷 사이트에 게재한 불법 촬영물들. [사진 서울경찰청]

 
구속된 최씨 등은 지난 2008년 4월부터 지난달까지 ‘밤바다’, ‘달콤한 악몽’ 등 불법 촬영물 공유 사이트 2개와 성매매업소 홍보 사이트 2개 등 4개의 불법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회원 수에 비례해 광고수익이 늘어나는 점을 노려 ‘몰찍(몰래 찍은 사진) 훔쳐보기’, ‘길거리섹시걸’, ‘해변의섹시걸’ 등 불법 촬영물을 공유하는 카테고리 6개를 열었다. 이렇게 모집한 회원 수는 200만 명에 이른다고 경찰은 밝혔다.
 
구속된 피의자 최모(37)씨와 이모(37)씨가 운영한 불법 촬영물 공유 사이트. [사진 서울경찰청]

구속된 피의자 최모(37)씨와 이모(37)씨가 운영한 불법 촬영물 공유 사이트. [사진 서울경찰청]

 
경찰 조사 결과, 과거 인터넷 매체에 종사하며 성인 콘텐트를 담당했던 최씨는 많은 회원 수를 확보한 뒤 성매매업소 광고를 하면 큰돈을 벌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홈페이지 관리 경력이 있는 초등학교 동창 이씨와 함께 불법촬영물 공유 사이트와 성매매업소 홍보 사이트를 연계시켰다. 
 
성매매업소로부터 매월 최대 25만원의 광고료를 받는 등 모두 14억원을 챙겼다. 사이트 운영 시 발생하는 기술적인 문제는 불구속 입건된 공범 A씨가 전담했다.
 
 
최씨와 이씨는 주로 파일공유사이트나 해외 성인사이트에서 사진 파일을 내려받아 자신들의 사이트에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게시한 도촬 사진은 총 2만 여장이었다. 
 
경찰은 이 중 특정 부위를 부각해서 찍은 사진 5592건을 선별했다. 전신 촬영 사진 등은 법원 판례에 따라 성적 욕망과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사진으로 보기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봤다.

 
피의자 B(37)씨가 최모(37)씨 등이 운영한 사이트에서 내려받은 불법 촬영물을 재유포한 인터넷 카페. [사진 서울경찰청]

피의자 B(37)씨가 최모(37)씨 등이 운영한 사이트에서 내려받은 불법 촬영물을 재유포한 인터넷 카페. [사진 서울경찰청]

 
경찰은 지난달 불법 촬영물을 유포하는 인터넷 카페가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카페 ‘동상이몽’의 운영자인 공범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사진의 출처가 최씨 등의 사이트임을 확인했다.
 
구속된 피의자 최모(37)씨가 지난 7일 체포 당시 자신이 운영한 인터넷 사이트를 경찰 수사관에게 보여주고 있다. [사진 서울경찰청]

구속된 피의자 최모(37)씨가 지난 7일 체포 당시 자신이 운영한 인터넷 사이트를 경찰 수사관에게 보여주고 있다. [사진 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 관계자는 “여성의 신체를 직접 촬영하지 않았어도 불법 촬영된 사진이나 영상을 인터넷을 통해 유포하는 행위도 똑같이 강력하게 처벌된다는 점을 피의자들이 인식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영리 목적으로 인터넷에 유포하는 행위은 아동음란물을 유포하는 행위와 동일한 중범죄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법 촬영물의 출처로 확인된 일부 파일공유사이트의 운영자와 사진을 올린 사람들에 대한 수사를 계속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하준호 하준호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