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시리아가 본선에 나갔어야..." 월드컵 본선행에 축구팬들 반응은?

중앙일보 2017.09.06 02:33
축구대표팀, 월드컵 본선 9회 연속 진출 (타슈켄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5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우즈벡과 0-0 무승부를 거두며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 지은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17.9.6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축구대표팀, 월드컵 본선 9회 연속 진출 (타슈켄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5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우즈벡과 0-0 무승부를 거두며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 지은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17.9.6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제로 본선 진출 당한 느낌'
'시리아가 본선에 나갔어야 했다'
 
6일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10차전 한국-우즈베키스탄 경기를 본 축구팬들의 반응이다. 밤잠을 설치며 지켜본 팬들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의 기쁨보다 경기력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최종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0-0 무승부를 거뒀다. 4승3무3패, 승점 15점을 거둔 한국은 같은 시간 조 선두 이란(승점 22)과 2-2 무승부를 거둔 시리아(승점 13)와 우즈베크(승점 13)를 따돌리고 힘겹게 조 2위로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은 각 조 1,2위 팀이 본선에 직행하고, 각 조 3위 팀이 플레이오프(PO)를 통해 본선 진출을 노려야 한다. 경우의 수를 따지기보다 시원한 승리를 기대했던 축구팬들로선 우즈베크와 끝내 무득점 무승부로 끝난 것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포털사이트에서 네티즌 '덱**'은 "이란한테 감사해야 겠다"고 했고, 'k****'은 "우즈벡도 못이기면서 무슨 월드컵입니까?"라는 댓글을 올렸다. '뀨**'은 "본선에 진출한 건 정말 축하하는데..뭐가 이리 아쉽냐"고 했고, 'n****'은 "이렇게 힘겹게 올라갈 줄은 몰랐다. 이 경기력으로 본선에 나간다면 더욱 기대하기 힘들 것 같다"며 본선에서의 성적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냈다. '냥***'은 "이래 가지고 본선에서 3전전패다. 기왕 가는 거 준비 잘 하자"고 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지한 김지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