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국 최초 장편소설 『무정』, 온전한 초판본 처음 공개

중앙일보 2017.07.18 01:13
한국 최초의 근대 장편소설 『무정』(사진)의 온전한 초판본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고려대 중앙도서관은 춘원 이광수(1892~1950)의 『무정』 초판본을 17일 공개했다. 『무정』은 1917년 1월부터 그해 6월까지 ‘매일신보’에 총 126회 연재된 작품이다. 다음해인 1918년 출판사 ‘신문관’이 이를 엮어 책으로 출간했다.
 
당시 『무정』 초판본은 1000부가 발행됐다. 현재까지 전해진 초판본은 한국현대문학관이 소장하고 있는 1부가 유일했다. 하지만 책의 겉장이 유실돼 발행 당시의 상태를 확인할 수 없었다.
 
고려대가 공개한 초판본은 표지·책등·판권지 등의 상태가 온전히 남아있는 첫 초판본이다. 이번 초판본 공개는 이 학교 교육대학원 졸업생이자 국어교사 출신인 유모(75)씨가 개인 소장하고 있던 것을 최근 학교 도서관에 기증하면서 이뤄졌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홍상지 홍상지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