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새단장한 티볼리 … 더 뜨거워진 소형 SUV 시장

중앙일보 2017.07.18 01:00
쌍용차가 17일 서울 강남 SJ쿤스트할레에서 ‘티볼리 아머’ 출시 행사를 열고 20일부터 시판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미식축구 보호구와 정비공 이미지에서 영감을 얻어 전면부 디자인을 혁신한 티볼리 아머의 가격은 1651만원(TX·가솔린·수동)부터 2420만원(LX·디젤·오토)까지 사양 별로 다양하다. [김춘식 기자]

쌍용차가 17일 서울 강남 SJ쿤스트할레에서 ‘티볼리 아머’ 출시 행사를 열고 20일부터 시판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미식축구 보호구와 정비공 이미지에서 영감을 얻어 전면부 디자인을 혁신한 티볼리 아머의 가격은 1651만원(TX·가솔린·수동)부터 2420만원(LX·디젤·오토)까지 사양 별로 다양하다. [김춘식 기자]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부문의 ‘절대 강자’ 쌍용차가 티볼리 부분변경 모델을 내놨다. 현대·기아차가 코나와 스토닉을 잇따라 출시한 데 따른 대응이다.
 
쌍용자동차는 17일 서울 SJ쿤스트할레에서 티볼리 아머(TIVOLI Armour)를 출시했다. 한국 소형 SUV 시장에서 티볼리는 가장 인기가 많은 모델이다. 상반기 소형 SUV 판매대수(5만3732대) 중 절반 이상(2만8624대)을 독식했다.
 
기존 티볼리 에어가 섬세하고 부드러운 디자인으로 여성 소비자에게 인기였다면, 티볼리 아머는 차명(Armour·갑옷)에서 드러나듯 남성 소비자까지 공략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전면부 디자인을 단단하고 강인한 이미지로 바꿨다.
 
이번에 나온 티볼리 아머는 최저트림 모델 가격을 더 인하했다. 티볼리 아머는 국내 최초로 주문제작형 모델(마이 온리 티볼리 기어 에디션·My only Tivoli Gear Edition)을 선보였다. 이 차량은 헤드램프, 사이드미러, 엠블럼, 휠, 천정 색깔 등 다양한 아이템을 소비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쌍용차는 “선택 사양을 조합하면 수십만 가지 차종이 만들어질 수 있어 ‘나만의 티볼리’를 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공인연비는 경쟁 모델보다 떨어진다. 티볼리 디젤 모델 공인연비(13.9~14.7㎞/L)는 코나(16.8㎞/L)·스토닉(16.7~17㎞/L)·QM3(17.7㎞/L)보다 낮다. 가솔린 모델 연비(10.7~11.8㎞/L) 역시 코나(11.3~12.8㎞/L)·트랙스(11.8~14.6㎞/L)에 뒤진다.
 
티볼리가 17일 티볼리 아머를 출시하면서 국내 소형 SUV 시장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지난달 12일 한국GM이 동급 모델인 2018년형 트랙스를, 지난달 13일 현대차가 코나를 선보였고, 지난 13일 기아차도 스토닉을 출시했다. 르노삼성차도 8월 중 QM3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신형 티볼리는 20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기자 정보
문희철 문희철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