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SKT·SM 손잡고 한류 콘텐트에 ICT 입힌다

중앙일보 2017.07.18 01:00
인공지능(AI)과 한류. 이 두 가지 키워드는 국내 1위 이동통신사 SK텔레콤과 국내 1위 연예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가 각각 제일 자신 있어 하는 분야다.
 
두 회사가 손잡으면 SK텔레콤은 SM의 음원·공연 등 문화 콘텐트 제작 능력과 두터운 팬층을, SM은 SK텔레콤의 IT(정보기술) 인프라를 사업 밑천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양사는 우선 계열사의 지분부터 상호 인수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음향기기 계열사인 아이리버와 SM엔터테인먼트의 드라마 예능 제작사인 SM C&C에 각각 250억원과 650억원을 유상증자에 참여하기로 했다. SM엔터테인먼트도 아이리버와 SM C&C에 각각 400억원과 73억원의 유상증자 참여를 결정했다.
[그래픽 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 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이번 증자를 통해 SK텔레콤은 SM C&C의 2대 주주(지분 23.4%)로, SM엔터테인먼트는 아이리버의 2대 주주(지분 20.6%)로 올라선다.
 
인수합병(M&A)도 쌍방으로 이뤄진다. 아이리버는 SM의 모바일 콘텐트 제작 회사인 SM 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SM MC)와 연예인 상품 판매 자회사인 SM LDC를 인수한다. SM C&C는 SK 플래닛의 광고 사업 부문을 인수하기로 했다.
 
IT 기업과 엔터테인먼트사가 손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네이버는 지난 3월 YG엔터테인먼트에 1000억원을 투자하며 YG의 2대 주주로 등극했다. 카카오는 지난해 3월 로엔엔터테인먼트를 1조9000억원에 인수했다.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도 지난해 2월 SM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에 빅데이터 기반 서비스를 지원하는 등 협력 관계를 맺은 바 있다. 그러나 이번처럼 두 회사가 상호 지분투자를 통해 유기적인 결합을 본격 도모하는 것은 처음이다.
 
두 회사가 앞으로 어떤 합작품을 내놓을지 큰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SM 소속 아이돌 그룹인 샤이니 멤버들의 목소리가 담긴 SK텔레콤의 AI 스피커 ‘누구’, SK텔레콤의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SM엔터테인먼트의 콘서트도 가능하다. 전세계적으로 1000만 명 넘게 포진해있는 SM엔터테인먼트 팬들을 겨냥한 마케팅과 광고도 가능해진다.
 
SM C&C는 이번에 SK 플래닛의 광고 부문을 흡수하면서, 일본의 최대 광고 대행사 ‘덴츠’를 벤치마킹할 예정이다. 스타에 대한 막강한 지적재산권을 바탕으로, 광고 기획 단계에서부터 광고주의 투자를 유치하는 방식이다.
 
이처럼 두 회사의 전격적인 제휴가 가능했던 것은 비지니스 모델에 대한 두 회사의 고민과 불안감 때문이다. SK텔레콤은 전화·메시지 위주의 통신사가 아닌 콘텐트·플랫폼 기업으로의 탈바꿈을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콘텐트 시장에 직접 뛰어든 결과가 신통치 않았다. SK텔레콤은 2015년 8월과 11월 “유튜브에 도전하겠다”며 자체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파이브덕스’와 ‘핫질’을 내놨다. 그러나 미지근한 시장 반응을 확인하고 1년 만인 지난해 10월 핫질을 SM엔터테인먼트의 계열사인 SM MC에 매각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월 미국 소비자가전박람회(CES)에서 음성인식 AI 비서 ‘위드’를 선보였지만 어디까지나 시범용 제품이었다. AI 스피커 시장은 구글·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과 SK텔레콤·KT가 이미 진출한만큼 진입 장벽이 높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의 경영철학도 잘 맞아떨어졌다. 박 사장은 올해 초 취임 후 “혼자서 성공하는 시대는 끝났다”며 “다양한 사업자들과 제휴해서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줄곧 강조해왔다. 이 회장도 이번 양사의 협력에 대해 “AI 비지니스와 셀러브리티 비지니스의 시너지가 나면 글로벌 시장에 더 효과적으로 진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하선영 하선영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