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우원식 “한국당, 월급 150만원으로 가족 부양? 직접 해보라”

중앙일보 2017.07.17 14:39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최저임금 인상을 비판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월급 150만원으로 가족을 부양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직접 해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비판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한마디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반대 위한 반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의원들, 너무 심하다”며 “현재 최저시급 6470원에 하루 8시간 근무하면 5만원 남짓, 한달 꼬박 일해도 최저임금은 150만원 수준인데 이 돈으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한 달을 살 수 있느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그간 보수 정권은 영세 자영업자들의 부담을 이유로, 을의 고통을 이유로 또 다른 을의 고통을 방치해왔다”면서 “보수 정권이 무너뜨린 경제를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정 협의를 토대로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 중소기업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추진하고 있다”면서 “마침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최저임금 상승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으니 정부에서는 야당 의견도 수렴해서 꼼꼼히 챙겨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